딸기가 보는 세상 3836

시리아 난민 귀환, 온실가스 감축 합의, 쓰나미 상처는 모두 아물다... '2014 가상뉴스'

“시리아 난민들이 귀환하기 시작했다. 중국의 협력 속에 유엔은 한 차원 강력해진 온실가스 감축 방안을 내놨다. 미국과 러시아 정상은 오랜만에 웃으며 한 테이블에 앉았다. 쓰나미가 할퀴고 간 상처는 모두 아물었고, 핵 강국들은 핵물질 감축안에 합의했다.” 다시 새로운 해가 시작됐다. 새 천년의 흥분이 세계를 휩쓴 것도 어느새 10여년이 지난 과거의 일이 돼버렸다. 2014년은 세계 사람들에게 어떤 한 해가 될까. 올해의 굵직한 뉴스들을 가상으로 정리해본다. 이 가상뉴스는 어디까지나 ‘희망사항’이다. 그 희망을 헛된 꿈이 아닌 현실로 만드는 것은 모두의 몫이다. 아프간 미군 철수, ‘대테러전 시대’ 역사 속으로 새해 벽두부터 분쟁에 휘말린 땅에서 포연을 잠재우는 소식들이 쏟아졌다. 1월22일 스위스 제네바에..

2014년 세계에서 가장 힘센 사람, 재닛 옐런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주택담보대출)의 위험성을 먼저 경고한 예언자, 저임금이 오히려 실업을 늘릴 수 있다고 주장한 스타 경제학자, 이제는 세계 최대의 시장과 역사상 가장 새로운 통화프로그램을 운영해야 하는 사람.” 미국의 중앙은행격인 연방준비제도를 이끌 차기 의장 재닛 옐런(68·사진) 이야기다. 지난해 말 교황 프란치스코를 ‘올해의 인물’로 선정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2014년을 이끌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사람’으로 옐런 의장 지명자를 꼽았다. 타임은 오는 13일자에 실린 기사에서 “적절한 인물이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임무를 맞는다면 영향력이 엄청나게 커질 수밖에 없다”며 “옐런이 바로 그런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 잡지는 옐런이 경제학자로서 고용문제에 천착해왔다는 점, 2010년부터 연..

1년 출퇴근에 차비만 1000만원?

1년 출퇴근에 차비만 1000만원 가까이 든다면? 비싸기로 유명한 영국의 철도요금이 새해를 맞아 2일 한 차례 또 올랐다. 영국 런던과 외곽을 오가는 직장인들 중에는 연간 통근열차 표값으로만 5000파운드(약 870만원)을 써야 하는 이들도 나오게 됐다. 가디언 등 영국 언론들은 일부 통근자들의 경우 ‘1년 5000파운드 클럽’에 들어가게 됐다며, 이날 발표된 열차 연간탑승권 인상 소식에 탑승객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런던에서 동남쪽 도버와 딜 등을 잇는 동부해안 노선은 2일부터 3.1% 오른 가격이 적용돼, 연간탑승권이 5012파운드에 팔리기 시작했다. 고속열차를 이용하면 가격은 6000파운드에 육박한다. 남서쪽 근교도시 베이싱스톡과 런던을 잇는 구간은 4076파운드로 인상됐다. 인상된 노..

나이로비 테러 ‘알샤바브’, 소말리아에서 또 테러

지난해 9월 케냐 나이로비의 쇼핑몰에서 대형 테러공격을 일으킨 소말리아 극단주의 무장조직 ‘알샤바브’가 신년 벽두부터 또 테러를 저질렀다.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의 호텔에서 1일 알샤바브가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연쇄 테러가 일어나 10명 이상이 숨졌다고 소말리아 라디오방송 RBC가 보도했다. RBC에 따르면 이날 모가디슈의 고급호텔이 자지라 호텔 앞으로 폭발물을 실은 차량이 돌진, 자폭하면서 4명이 목숨을 잃었다. 당시 호텔 앞에는 보안요원들과 무장경찰이 있었지만 돌진해오는 차량을 막을 수는 없었다. 이 공격이 있고 나서 30분쯤 지나 다시 폭탄차량이 돌진해 건물에 충돌했다. 첫번째 공격 뒤 사고현장을 조사하고 있던 경찰관 2명을 포함해 6명이 두번째 공격에 희생됐다. 경찰은 공격을 감행한 테러범이 3명..

팔레스타인 85세 노인, 이스라엘군 최루가스에 사망

팔레스타인의 85세 노인이 이스라엘군이 쏜 최루가스에 숨졌다. 로이터통신은 팔레스타인 요르단강 서안지구 북서부 나블루스 부근에 살던 사이드 자세르 알리라는 85세 노인이 2일 이스라엘군이 쏜 최루가스를 맡고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전날 노인이 거주하던 나블루스 외곽 쿠프르 카둠 마을에서는 팔레스타인 집권 ‘파타’ 창설 49년을 기념해 젊은이들이 모여 축제를 하고 있었다. 이스라엘군 점령부대가 마을에 들이닥쳐 최루가스를 쐈고, 최루탄 한 발이 알리의 집안에 떨어졌다. 알리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튿날 사망했다. 이로써 알리는 올들어 이스라엘군에 희생된 첫번째 팔레스타인인이 됐다. 이스라엘군은 이 사건에 대해 아직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하지만 85세 노인의 죽음은 이스라엘의 점령정책이 바뀌지 않는 ..

러시아 이틀째 연쇄테러...기차역 이어 트롤리버스 폭발

소치 동계올림픽을 한달여 앞두고, 러시아에서 연쇄 폭탄테러가 일어났다. 중부 볼고그라드의 기차역에서 자폭테러로 16명 가량이 숨진 지 하루만에, 30일 볼고그라드에서 다시 테러로 보이는 폭발이 일어나 10명 이상이 숨졌다. 러시아 리아노보스티통신은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소치에서 690km 떨어진 중부 볼고그라드에서 30일 오전(현지시간) 또다시 테러가 일어나 1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의 타깃은 시내를 운행하는 트롤리버스(무궤도전차)였다. 목격자들은 볼고그라드 시내 드제르진스키 시장 부근을 지나던 트롤리버스에서 폭발이 일어났으며 시신들이 사방으로 흩어졌다고 전했다. 러시아 소셜미디어에는 처참한 현장 사진들이 올라오고 있다. 인구 100만명의 볼고그라드는 이슬람 분리주의 반군들이 활동하는 체첸자..

혐한시위 반대해온 일본 변호사 우쓰노미야 겐지, 도쿄도지사 출사표  

한국에서도 ‘일본계 대부업체’들 문제가 종종 제기되곤 하지만, 일본은 이미 1970년대부터 서민들을 괴롭히는 대부업체 문제로 몸살을 앓았다. 서민들과 중소기업, 자영업자들이 대부업체들에서 돈을 빌리고, 빚을 갚기 위해 다시 대출을 받아 ‘빚 돌려막기’를 하는 사례가 많았던 것이다. 이로 인해 일가족 동반자살이나 야반도주가 속출했다. 개혁에 나선 것은 일본의 시민사회단체, 그리고 법조계였다. 대부업체들의 대출이자 상한을 대폭 낮추는 운동에 나서, 정부가 허용한 대출금리 연 109.5%를 15~20%로 대폭 낮췄다. 이 과정이 쉽지는 않았다. 거의 30년 가까운 세월이 걸렸다. 이 운동을 주도한 것은 도쿄대 법대를 졸업하고 변호사가 돼 ‘대부업체 피해 전문가’로 명성은 얻은 우쓰노미야 겐지(宇都宮健兒·67·..

소치올림픽 앞두고... 러시아 잇단 테러  

내년 2월 소치 동계올림픽 개막을 한달 남짓 앞두고, 러시아에서 테러공격이 잇달이 일어나고 있다. 29일 소치에서 690km 떨어진 러시아 중부 볼고그라드의 기차역에서 여성 테러범이 자폭테러를 일으켜 최소 18명이 사망하고 40여명이 다쳤다. 러시아투데이 등은 이날 낮 12시 45분쯤 폭발이 일어났으며, 불길이 치솟고 빌딩 곳곳이 무너졌다고 보도했다. 목격자들은 현장 주변에 콘크리트 잔해와 함께 시신들이 흩어져 있었다고 전했다. 테러를 누가, 왜 저질렀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당국은 볼고그라드가 있는 북캅카스 지역에서 러시아 정부에 맞서 테러공격을 벌여온 체첸 세력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인구 100만명의 볼고그라드는 이슬람 반군의 테러공격이 계속되는 체첸자치공화국, 다게스탄공화국과 멀지 않은 곳이다. ..

시리아 ‘통폭탄’에 민간인들 또 희생

시리아 최대 도시인 알레포 중심가 타리크 알바브 거리에 28일 오전 ‘통폭탄(barrel bomb)’들이 쏟아져내렸다. 정부군 헬기가 폭발물이 가득 들어있는 통들을 실어다 민간인 거주지역인 이 곳에 떨어뜨린 것이다. 통폭탄들이 떨어진 곳은 청과물 시장이었고, 장보러 온 손님으로 북적이고 있었다. 알자지라방송은 상가 건물들이 부서지고 1채는 완전히 무너졌으며, 수백명이 다치고 최소 25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구호활동가들의 조직인 시리아혁명총위원회(SRCG)는 이날의 공격을 “민간인들을 노린 학살”이라고 표현했다. 영국에서 시리아 민간인피해를 집계하고 있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어린이 2명, 10대 1명, 여성 1명, 언론단체 활동가 1명 등이 숨진 사람에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3년 가까이 내전을 치르고 있는..

오키나와, 미군기지 들어설 헤노코 해안 매립 허용키로

일본 오키나와현이 미군 후텐마 공군기지를 현 내에서 이전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이전 예정지인 헤노코 해안 매립작업을 승인하기로 했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나카이마 히로카즈(仲井眞弘多) 오키나와 지사가 후텐마 기지 이전 부지인 나고시 헤노코 연안 매립신청을 승인하기로 결정했으며, 금명간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27일 보도했다. 일본은 1996년 오키나와 남부 후텐마에 있는 미 해병대 비행장을 2014년까지 이전하기로 미국과 합의했고, 2006년에는 이전지역을 북쪽의 헤노코 연안으로 정했다. 하지만 ‘현외 이전’을 요구하는 오키나와 주민들과 환경단체들의 반발이 거세 이전 작업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 정부는 지난 3월 헤노코 일대 매립신청을 오키나와 현에 냈으며, 이후 현 측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