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얘기 저런 얘기 1107

삼각지-남영동-용리단-이태원 식당 카페

삼각지 고가차도 부근 시후쿠- 고가도로 아래 구석탱이에 있는데다 넘 작아 보여서 자리 없는 줄 알고 안 갔는데 알고 보니 안쪽에 자리가 생각보다 넉넉하게 있었음. 유케동(육회), 규동, 믹스동, 차슈면, 쿠로마요라멘을 먹어봤는데 다 맛있었음. 다음에 가면 탄탄면도 먹어보고, 꼭 음식 사진을 찍어보겠음. 밀도메인- 베르디움 1층 조그만 빵집. 청년들이 하는데 빵 겁나 맛있음. 달달이는 없고 주로 식량(?)용 빵들. 오전에 가서 갓구운 거 사다 먹은 뒤 빵에 대한 나의 세계관이 바뀌었음. 몽탄- 고기가 좀 느끼. 기름기가 많음. 내 취향은 아님. 맛은 있지만 그렇게까지 대기하고 먹을 일인지. 숯불나라가 더 좋음. 또한 몽탄은 알바와 직원들을 막 대한다고 함 용산 양꼬치- 양 통다리구이가 유명하다고 하는데 안..

미선(미썬) 참파 유적

새벽 5시에 일어났다! 예약 과정에서 착오가 있어서, 호이안의 가이드가 다낭까지 우리를 데리러 옴. 덕분에 다낭 바닷가의 새벽 풍경을 볼 수 있었다. 이른 새벽부터 수영하는 사람들, 집단체조를 하는 사람들도 보고. 영어 잘 되는 똑똑한 가이드 랍과 만나 호이안으로 가서, 다른 여행객들에 합류. 오늘의 여행지는 미선 Thánh địa Mỹ Sơn (실제 발음은 미싼에 가까운 듯). 9-12세기 참파 왕국의 사원 건물들이다. ‘미선’은 ‘아름다운 산’이라는 뜻이라고 하는 걸로 보아 美山에서 나온 듯하다. 미선 계곡에 위치한 유적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도 지정돼 있다. 참파 혹은 참 왕국이 베트남 중부의 주인공이었지만 북쪽에서 내려온 베트남인들에게 땅을 빼앗겼고, 이들의 힌두 문화와 산스크리트어를 차용한 ..

다낭, 선월드 바나힐스

다낭의 핵심 관광지가 된 거대한 테마파크, 썬월드 바나힐스. 다리를 건너 입장해서 케이블카를 타고 한참을 올라감. 바나힐스까지 클룩으로 왕복 승용차 이동 31,000원. 두 사람이니까 버스 타고 가는 거나 그랩으로 가는 거나 가격이 비슷합니다. 바나힐스 입장권은 2인 93,000원, 꽤 비쌉니다. 그런데 가보면 왜 비싼지 알 수 있어요. 케이블카를 여러번, 오래오래 타야 하거든요. 돌로미티에 이어, 올해 정말 케이블카는 원없이 타보네요 ㅎㅎ 클룩이 좋은 것은 당일 예약이 된다는 점.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2시간 뒤에 픽업 신청, 입장권도 예매. 돌아오는 차량 시간을 조정해야 했는데 카카오톡으로 바로바로 얘기할 수 있어서 아주 편해씀. 산꼭대기에 프랑스풍 빌리지로 꾸며놓은 테마파크가 있어요. 내세우는 것은..

다낭, 용다리 불쇼 물쇼

새벽에 일어나 공항으로. 비행기 타고 베트남 다낭으로. 숙소는 다낭 바닷가 K House vs Apartment. 4박에 우리 돈으로 16만원 정도. 작지만 수영장 있고 이쁘고 방은 깨끗하고 아침도 준다! 물에 들어가 몸 식히고, 근처 허름한 식당에서 쌀국수+계란볶음밥+청경채볶음=8000원에 저녁 해결. 저녁의 행선지는 Babylon Garden Spa. KLOOK 통해 당일 예약, 1인 바디마사지 1시간 37만동(약 2만원). 태국보다 좀 비싸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시설도 너무 좋고 무엇보다 마사지의 수준이 매우 훌륭함. 손짱 Son Trang 야시장. YouTube 에서만 보던 철판 아이스크림을 먹었다! 그리고 용 다리에서 불쇼를 구경했다. 토요일 밤 9시마다 한다고 함. 다리에 쭈그리고 앉아서 내..

지난 봄, 구례와 남원과 게장 정식

4월 1일. 어느 새 시간이 훌쩍 지나서 계절이 바뀌고 기억조차 가물가물해지려는. 느닷없이(?) 구례에 벚꽃 보러 가자며 집을 나섰다. 구례, 하면 또 화엄사 아니겠습니까. 화엄사 각황전. 지금껏 본 절 건물들 가운데 최고였다!!! 한국 절 건물 중에서 드물게 높다. 웅장하다. 각황전 옆 홍매화. 그러고 나서 벚꽃길을 가기는 했는데 날이 좀 추웠다. 당일치기 여행이라, 가는 길에 남원에서 저녁을 먹었다. 나는 남원 광한루 앞에서 밥을 먹는 것에 대한 모종의 로망;;도 아니고... 암튼 그런 게 좀 있었다. 뭐 별 건 아니고. 30년도 더 전에, 남원 광한루 앞의 어느 식당에서 밥을 먹었다. 대학 때였으니 비싼 식당이었을 리는 없고 아마도 백반집 아니었을까 싶다. 가격은 기억 안 남. 하지만 꽤 쌌다. 그..

토스카나, 몬테풀치아노

토스카나. 비현실적이었던 며칠. 코르토나에서 몬테풀치아노 가는 길. 달리는 차창 밖 풍경. 몬테풀치아노 외곽, 몬테풀차오 농가 민박. 아그리투리스모 노빌레. 안드레아 아저씨 짱짱짱. 3베드룸 3박에 넷이서 690유로. 올리브 정원 파티오에서 끝내주는 저녁식사. 이런 집을 구한 소연, , 존경존경. 다음날 아침, 농가 마당에서. 숙소 부엌 창문으로 몬테풀치아노가 바로 보인다. 몬테풀치아노 구경. De Ricci 와인동굴 구경. 인심 좋게 많이 줌. 알딸딸~~ 기분 쵝오. 아저씨 어디가셔유 저녁은 주변 피엔자의 레스토랑에서. 노을빛에 물든. 저녁 끝내줌. 가성비가 높으니 즐겁게 엄청 먹게 됨.

로마, 세 성당

진빈의 지인이 추천해주신 산타 아녜스 성당. 나보나 광장에 있음. 겉에서 보고 무쟈게 큰줄 알았는데 안은 생각보다 작다. 들어가면 회랑도 날개도 없이 드높은 천정에 가득한 그림. 타이틀롤을 맡으신 아녜스 성녀. 아름다움. 경건함은 쪼옥 뺀, 현란하고 장식적인 교회. 사람의 감각을 억제하는 게 아니라 업시키고 정신 빠지게 만드는. 이 성당이 유명해진건 성당과 분수대가 싸워서라고 함. 보로미니가 성당을 만들고 베르니니가 분수대를 만들었는데, 베르니니가 성당 무시하려고 눈 가리고(저 성당 보기 싫다는) 팔로 받치는(성당 무너질까봐) 조각상을 배치했다고 함. 아무리 내가 좋아하는 잘난 베르니니라지만 쫌 넘한거 아님? 진빈의 지인님이 원거리에서 카톡으로 설명해주신 내용. 두번째 성당은 카라바지오 그림이 있는 곳...

로마 여행 첫날, 포폴로와 트레비 분수

마냐님, 진빈, 소연과 이탈리아 여행. 6.1~6.30 실제로는 6.2~6.29 터키항공 타고 이스탄불 경유. 이스탄불 신공항 처음 가봤는데 엄청 컸음. 8시간 체류하면서 두 끼를 먹었음. 처음에 먹은 포도잎쌈밥은 새로웠지만 뭐 전체적으로 그냥 그랬고. 두번째 먹은 기름기름 고기고기는 맛있었음. 터키식 커피와 쌀푸딩, 달달이도 괜찮았고. 먹은 이야기는 마냐님 페북글 참고 로마 도착. 공항에서 모두 모여 택시 타고 숙소로. (공항에서 지도 달라고 했는데 인포메이션센터 직원이 아끼고 숨기며 잘 안 줌. 별꼴임.) Via Firendze 25. Notti A Roma. 안쪽 방에 셋이 자고 마루 겸 문간방에서 소연이 자고. 짐 풀고 5시가 다 되어 첫날의 나들이 시작. 숙소 바로 옆에 공화국 광장이 있다. 뭐..

봄, 산책

늘 걷는 길. 늘 예쁘고 오늘도 예쁨. '용한집' 들어오면서 산책길 대로변 코스의 분위기는 매우 어수선해졌지만. 그래도 공원 들어오면 분위기가 너무나 좋다. 용산가족공원에서 국립중앙박물관으로 넘어 오는 길의 연못. 오솔길을 지나 박물관 마당으로. 석탑은 언제나 좋음. 호수와 정자도 좋음. 수국이 핀 걸 보니 여름인가 보다. 몇 분만 걸어 나오면 이런 풍경으로 바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