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얘기 저런 얘기 1093

[201904] 카오슝-타이난 여행 결산

너무 오래돼서 까먹고 있었는데. 폰 정리하다 보니 일정이 나옴. 2019/4/5 금 1:25 제주항공 가오슝행. MRT 빨강. 미려도에서 갈아타고 오렌지색 쓰즈완행. 옌청푸역에서 내림. 우푸4루 49, 토니네 에어비앤비. 집 좋아좋아. 짐 풀고 공원 쪽으로 가다가 버블티 사먹고. 저녁은 뷔페(?)에서. [201904]깔끔하고 단순소박한 카오슝 옌청푸역까지 갔다가 오는 길에 차 사고 패밀리마트에서 맥주 사고. 숙소 돌아와서 타이완맥주 먹고 샤워하고. tip. 타이완맥주는 맛이 없음. 타이완은 맥주 먹기엔 매우 나쁨. 맥주는 딴 나라 가서 드세요. 4/6 토 8시쯤 일어나서 커피 마시고. 나와서 톈치더우장에서 빠오즈와 계란밀가루부침과 더우장. 콩국물 러브러브. 2.28 공원 들렀다가 보얼예술특구로. [201..

관광객 많은 도시, 돈 많이 쓰는 도시...세계의 인기 관광지는

세계여행기구(UNWTO)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을 여행한 사람은 연인원 14억명이었습니다. 전년보다 6% 늘어난 숫자입니다. 최근 10년 새 중국을 비롯해 아시아권 여행자들이 크게 늘어났지만, 지난해에는 중동과 아프리카의 관광객 증가추이도 눈에 띄었습니다. 중동 국가에서 외국을 방문한 사람은 전년 대비 10% 늘었고, 아프리카인들은 7% 증가했습니다. 세계의 여행자들은 어디를 많이 방문했을까요. 이달 초 마스터카드가 분석한 인기 도시 1위는 태국 방콕이었습니다. 마스터카드는 해마다 자사 카드 회원들의 여행데이터를 통해 방문자 숫자와 돈 씀씀이를 분석한 ‘GDCI(Global Destination Cities Index)’를 발표합니다. 방콕은 이 지수에서 4년 연속으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지난해 2280..

세계의 꽈배기들

어제 회사에 꽈배기가 있었다. 부장이 영천시장에서 사다준 소중한 꽈배기+찹쌀 도너츠. 어제 야근하면서 그걸 먹어야지 했는데 까먹었다(고 생각했다). 야근 다음날이라 오늘 늦게 출근하면서, 그걸 안 먹은 게 생각났다. 빨리 가서 먹어야지 하면서 회사에 나왔다. 그런데 꽈배기가 없다??? 분명 내 책상 옆에 놔뒀는데????? 알고 보니 이미 내가 야근 시작하기도 전에 정환보, 정원식, 조미덥 이 다 먹어버렸던 것이다. 배신자들. 나쁜 것들. --- 페이스북에서 얘들을 고발하고. 궁금해져서 꽈배기 서치 시작. 중국에도 비슷한 게 있다(사실 이쪽에서 들여온 것 아닌가 싶기도). 중국의 마화(麻花). 위키 설명을 보니 참 재미있음. 땅콩기름에 튀기고... '18th Street Fried Dough Twists'..

[동물의 소리(VoA)]아기 '호저'의 친구가 되어준 닥스훈트

아기 호저(豪猪)가 엄마한테 버림받았다. 그런데 뜻밖의 친구가 나타났다. 닥스훈트 한 마리가 어린 호저 곁에서 외로움을 달래주는 친구가 된 것이다. SWNS통신은 9일 영국의 자연공원에서 자라고 있는 ‘다이나믹 듀오’의 사연을 소개했다. ‘디아블로’는 영국 옥스포드셔의 코츠월드 자연공원에서 태어난 수컷 호저다. ‘산미치광이’로도 불리는 호저는 가시털이 온몸에 돋아 있어 고슴도치처럼 보이지만, 고슴도치목이 아닌 쥐목의 설치류다. 디아블로는 이 공원에 살던 호저 ‘한나’와 ‘프리클’ 사이에서 지난달 말 태어났다. 하지만 어미 한나에게는 지난 2월 출산한 쌍둥이 자식들이 있었고, 새로 태어난 새끼를 돌보길 거부했다. 공원 관리인인 에스텔 모건은 생후 며칠 안 돼 어미에게 버림받은 디아블로를 살리기 위해 집으로..

[201904]깔끔하고 단순소박한 카오슝

카오슝은 그냥 도시. 크지도 않고 특색도 없는 도시. 그래도 여기서 노는 동안 기분 좋았음. 카오슝에 도착해서 숙소를 찾아가는 길. 이제와서 설명하자면 대만에서 카오슝은 저기, 타이난은 저기 있음. 그 중에서도 우리가 먹고자고 돌아다닌 곳은 원 안의 저 동네. 이 일대에 지하철 옌청푸 역이 있음. 그 일대가 우리의 서식지. 보얼특구 돌아다니다가 바다 건너 치진 섬으로. 보얼특구에서 철도박물관 지나, 뙤약볕을 뚫고 선착장까지 갔는데 줄이 똬아아앗 그런데 대만은 모든 면에서 그렇듯, 겉보기엔 허름해도 항상 효율적. 부대끼는 것 없고, 조용조용~~ 줄이 너무 금방금방 줄어서 깜짝 놀랐을 정도. 치진 섬의 해변 카페에서 열대 분위기를 즐기며... 그런데 사실 카오슝에서 가장 좋았던 건 토미네 집. 에어비앤비로 ..

[동물의 소리(VoA)] 동영상으로 포착된 필리핀의 친절한 오리

어린 소년이 실수로 수풀 밑 도랑에 신발 한 짝을 떨어뜨린다. 뜻밖의 은인이 나타난다. 지나가던 오리였다. 오리는 사내아이가 떨어뜨린 샌들을 입에 물고 비탈을 오른다. 필리핀 마닐라 남쪽 다굴돌 지역에 사는 마일라 아귈라라는 여성은 마을을 지나가다 본 이 ‘기특한 오리’의 동영상을 최근 페이스북에 올렸다. 영상을 보면 오리는 몇 번이나 신발을 떨어뜨렸지만 거듭 시도해 결국 소년의 손에 건네준다. 아귈라가 쓴 사연을 보면 소년은 샌들을 신고 도랑 옆 둑에 앉아 있다가 한 짝을 떨어뜨렸다. 도랑을 돌아다니던 닭은 어딘가로 가버렸지만 옆에 있던 오리는 신발을 물고 힘겹게 몇 차례나 시도해 소년에게 전해주는 데 성공했다. 건너편에서 구경하고 있던 사람들이 오리에게 격려와 찬사를 보냈지만 오리는 아무 것도 아니라..

[201904]카오슝, 보얼예술특구

또다시 게으른 대만여행기. 타이베이에는 3번 가봤는데 카오슝과 타이난은 처음이었다. 여기 숙소가 정말 좋았는데 다음에 소개하기로 하고. 숙소에서 꽤 먼 줄 알고 오전 일찍 나섰으나 생각보다 너무 가까웠던 보얼예술특구. 옛 부두를 아기자기한 카페와 상점들로 개조한 곳. '옛 부두=아기자기한 카페와 상점들로 개조'는 만국공통인 듯. 쪼마난 전철이 있는데, 그렇다고 트램은 아니고. 그냥 세 칸짜리 짧은 전철. 그게 오가는 길에 잔디와 꽃이 이쁘게 깔려 있다. 보얼예술특구 자체가 그리 크지 않지만 그나마 카오슝에서 볼만한 곳은 거기뿐. 하지만 예상보다 재미있었다. 대만 여행은 언제나 '소소하게' 재미있다. 예술특구에서 볼만한 것은 잼난 그림들. 예술특구와 이어진 곳에 철도박물관이 있다. 철도기지가 있었던 곳인지..

보스턴고사리

보스턴고사리. 12년 전 이사할 적에 여동생이 선물해준 초록둥이. 그 후로 집을 여러 번 옮겼지만 이 녀석들은 끈질기게 우리 집에서 살고 있다. 여러 화분이 모두 고르게 살아남은 것은 아니고, 처음에 들어온 화분 3개 중 하나만 살았다. 그런데 거기서 계속 번식을 시켜 늘 고사리 화분이 서너개는 초록 뿜뿜을 하고 있다. 학명은 Nephrolepis exaltata라고 한다. 딱 보면 고사리같이 생겼다. 원산지는 아메리카 대륙인데 따뜻하고 습한 곳 어디에서나 잘 자란다. 그런데 왜 하필 '보스턴' 고사리일까. 위키피디아의 설명으로는, 보스턴 가는 길에 생긴 변종 때문이라고 한다. 이 종은 원래 이파리더미(한 줄기에서 작은 잎사귀들이 갈라져나가는 '엽상체')가 곧게 서 있는데, 1894년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201904] 타이난, 안핑의 오래된 골목들과 나무 집

벌써 기억이 가물가물해진 대만 여행. 여동생과 둘이 간 첫 여행. 아주아주 편하고 좋았음. 돈도 매우 적게 들었다!!! 목적지는 카오슝과 타이난. 지금 올리는 사진들은, 타이난의 안핑라오제(安平老街 안핑 옛거리)에서 찍은 것들. 타이난 시내에서 택시를 타고 가면 된다. (이것도 tip이라고 쯔쯔;;) 대단한 볼거리는 없다. 날은 더웠다. 뭐 그래도 참을만 했다. 나는 더위에 강하니까. 소소하게 돌아다니면서 골목골목 구경하는 게 재미있었음. 안핑라오제의 명소(?)인 안핑수옥. 원래는 덕기양행이라는 회사 건물이었다고 한다. 지금은 나무에 잡아먹힘. 캄보디아의 따프롬 사원이 생각난다. 원래는 자세하게 쓰려고 했는데 여행 다녀온 지 석달이 넘으니 다 까먹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기억이 단순해진다는 것이야말..

목사님을 만나고 온 날

어릴적 난지도에 나를 데리고 가주신 목사님이 계셨다. ‘쓰레기마을 사람들’을 본 건 그 때가 처음이었다. 1983년. 그 후로 시간이 많이 흘렀고, 목사님과의 인연은 이어지지 않았지만 이상하게도 기억은 생생하다. 그분 인척이 울엄마와 아는 사이라 얼마 전 소식을 전해 들었다. 여전히 내 이름을 기억하고 계시고, 가끔 신문에 내가 쓴 글도 읽었다고 하셨댄다. 내 책의 에필로그를 쓰면서 난지도의 기억도 짤막하게 적었다. 그러면서 목사님 생각이 났다. 지난 토요일에 36년만에 목사님을 만났다. 늙으셨다. 국민학생이던 내가 쉰을 바라보는 나이가 됐으니. 내 책을 선물해드렸다. 목사님은 그 조그만 개척교회(당시엔 전도사님이셨다)를 만들 무렵에 난지도 빈민들과 함께 하고 있었고, 근육병 장애인들과 함께 하고 있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