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5919

[구정은의 '수상한 GPS']미사일과 우라늄, 그린란드의 선택은

그린란드에서 7일(현지시간) 총선이 실시됐다. 야당이던 좌파 ‘이누이트 아타카치깃(Inuit Ataqatigiit, 사람들의 공동체)’ 당이 37%를 득표해서 처음으로 제1당이 됐다. 그린란드 의회를 이나치사르투트(Inatsisartut)라고 부르는데 전체 의석 31석 가운데 이 정당이 12석을 얻어 내각 구성권을 갖게 됐다. 공동체당은 1976년 덴마크에서 청년층 급진주의 물결을 타고 결성된 정당이다. 사회민주주의 정당으로 분류되며, 환경보호와 덴마크로부터의 독립을 주장해왔다. 집권 시우무트(Siumut, 전진)당은 의석 10석으로 조금 뒤졌다. 과반 의석을 확보하지는 못했기 때문에 공동체당은 연립정부를 구성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2당으로 밀려난 시우무트도 역시 사민주의 성향의 중도좌파 정당이고 둘이..

[구정은의 '수상한 GPS']군부 vs 소수민족, 다시 부상한 미얀마의 싸움

미얀마 상황이 점점 심각해져간다. 군부가 1일부터는 인터넷도 차단했다고. 미얀마 언론 상황은 처참하다. 1962년 군사쿠데타 이래로 검열과 통제가 계속돼 왔다. 국경없는기자회(RSF)가 매년 발표하는 언론자유지수(Press Freedom Index)를 보면 미얀마는 2010년 178개국 중 174위로 북한, 투르크메니스탄 등과 같은 수준이었다. 민주화가 진행되면서 2015년에는 144위로 올라갔고 작년에는 139위였다. 여전히 통제 하에 있지만 그래도 조금씩 자유로워지고 있었던 것이다. 지난 2월 쿠데타로 다시 상황이 뒤집혔다. 군부는 쿠데타 열흘 후 언론에 '쿠데타', '군사정부'와 같은 용어를 쓰지 못하게 했다. 그 와중에도 미얀마 소식 전하려 애쓰는 언론들은 모두 외국에 서버를 두고 외국에 나가 있..

'좁은 회랑'에 들어가려면

대런 애쓰모글루와 제임스 로빈슨의 (장경덕 옮김. 시공사)을 끝냈다. 를 재미있게 봤고, 한번 재미있게 읽은 저자의 책은 더 읽는 것이 버릇;;이라 이 책도 고민 없이 구입. 뭐, 재미는 있었다. 하지만 그렇게 길게 설명할 정도로 정교하거나 반짝반짝 빛나지는 않았던 듯. 프랜시스 후쿠야마의 을 지난해에 읽었는데 그것과도 느낌이 좀 비슷하다. 동서양의 기나긴 역사를 풀어주면서 나름 여러 문명권/나라의 사례를 비교분석한다. 그런데 한 문명권/나라에 대한 지식은 파고들어갈수록 점점 더 복잡해지고 어려워진다. 세상 어느 문명/나라가 이렇다 저렇다 단칼에 자를 수 있을 정도로 단순하겠는가. 분석틀에 맞춰서 요점을 뽑아내려면 단순화를 피할 수 없는데, 그렇다 보면 결국 틀에 맞춘 인상이 강해진다. 저자 '맘대로' ..

딸기네 책방 2021.03.31

[구정은의 '수상한 GPS']이 운하가 막히면? 이집트의 무기, 수에즈

초대형 컨테이너선이 이집트 수에즈 운하에서 멈춰버렸다. 에버기븐(Ever Given)이라는 컨테이너선이 23일 오전(현지시간) 수에즈 운하에서 좌초했다. 2018년 건조됐으니 그리 오래되지 않은 선박이다. 소유주는 쇼에이기센이라는 일본 회사이고 배를 실제로 운항하는 용선사는 대만 에버그린이라는 업체이며, 선적은 파나마로 돼 있다. 배는 중국에서 출발해 네덜란드로 향하는 중이었다. 폭 59m, 길이 400m, 무게 22만4000톤. 무려 컨테이너 2만개를 싣고 다니는 거대한 배다. 미국 언론들은 이 배를 세로로 세우면 뉴욕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 높이라고 보도했다.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선체가 항로를 이탈했고 바닥에 충돌한 것으로 선사에서는 설명하고 있다. 뱃머리 한쪽은 제방에 박혔고 한쪽은 반대쪽 제방에 걸..

[구정은의 '수상한 GPS']무루로아, 프랑스가 숨긴 핵실험 피해

“1966년 7월 2일, 무루로아 Mururoa 환초는 산산조각이 났다. 믿기 힘들 정도의 엄청난 폭발과 함께. 몇 초 만에 열대의 파란 하늘은 밝은 오렌지빛 섬광으로 물들었고 방사성 버섯구름이 대기로 치솟았다. 평화롭던 석호는 격렬하게 들끓었고 백사장의 코코넛 나무들은 폭발의 위력으로 구부러졌다.” 1966년의 그 날, 프랑스는 무루로아 환초에서 대기 중 핵실험을 했다. 위에 옮겨놓은 것은 뉴질랜드의 환경단체 아오테아로아 평화운동 Peace Movement Aotearoa이 2020년 그날의 풍경을 재구성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이 실험에 대해 당시 프랑스 대통령이던 샤를 드 골 Charles de Gaulle은 “아름답다”고 말했다고 한다. 무루로아는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의 환초다. 폴리네시아 사람..

생리대, 여성을 해방시키다

여성들은 존재하기 시작한 이래로 생리를 했다. 아마도 현대식 일회용 생리대가 나오기 전에는 모든 여성들이 그 뒤처리를 놓고 고민을 했을 것이다. 이미 고대부터 ‘생리대’라는 것을 언급한 문헌이 있었다고 한다. 4세기에 이집트의 알렉산드리아에서 활동한 그리스 여성 철학자 겸 수학자인 히파티아 Hypatia는 끈질기게 구애하는 남성을 쫓아버리기 위해 사용한 생리대를 집어던졌다는 일화가 있다. 전통적인 생리대는 쓸모가 없어진 낡은 천을 잘라 접어서 쓰는 것이었다. 요즘도 일회용 생리대에 들어 있는 화학약품을 꺼리는 이들은 천 생리대를 쓰곤 하는데 그것이 일회용 생리대가 나오기 전에 여성들이 사용했던 방식이다. 물자가 귀했던 시절에는 넝마나 버리는 천(rag)을 주로 썼기 때문에 지금도 여기에서 유래한 표현이 ..

[구정은의 '수상한 GPS']미얀마, 되풀이되는 독재와 저항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 이후 유혈사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총선에서 선거부정이 벌어졌다며 군부가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켰죠. 정부 고문으로 사실상 국가 지도자였던 아웅산 수지 여사는 감금됐고요. 쿠데타를 주도한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1년간의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계엄통치에 들어갔으나 시민들의 저항은 계속됩니다.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시위대의 소식들이 올라오고는 있지만 지금 무슨 일이 벌어지는 것인지 정확히 파악하기도 힘든 상황인 것 같습니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4일 발표한 성명에서 최소 54명이 숨졌다며 군부에 "살인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이는 유엔 인권사무소가 확인한 수치일 뿐이고 실제로는 사망자가 더 많을 수 있다고 합니다. 3일 하루에만 38명이 군..

[구정은의 '수상한 GPS']접종이 통행증? '백신 여권' 도입 움직임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여러 나라에서 시작됐지요. 그러자마자 ‘백신 여권’ 얘기가 나옵니다. 유럽연합(EU)이 25일 화상 정상회의를 하면서 백신 여권을 논의했습니다. 한 마디로, 백신 접종 증명을 내놓는 사람들부터 입국을 시키겠다는 것입니다. 혹은 수속을 빨리하는 식으로 혜택을 주겠지요. 접종 증명서가 여권처럼 기능을 하게 된다는 점에서 언론들은 '백신 여권'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EU의 이번 회의에서 결론이 나지는 않았지만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회의 뒤 “아마 여름 전에는 디지털 백신접종 증명서를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술적인 준비에 석 달 정도 걸릴 것이고, 그러고 나면 EU 밖의 사람들도 유럽에 들어올 수 있을 거라고 합니다. 접종이 곧 유럽에 들어가는 통행증이 되는 겁..

강희정, '아편과 깡통의 궁전'

지인의 책을 선물받으면 '읽고 나서 반드시 후기를 올려줘야 한다'는 압박감을 받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이 책은, 받는 순간에 감이 왔다. 아주 재미있을 게 분명하다는. 어머, 이건 내가 꼭 읽어야 해! ㅎㅎ 그런데도 오랫동안 꽂아놓고만 있다가 얼마 전 '화교 이야기'를 읽고 책장에서 꺼내들었다. 강희정 선생의 (푸른역사)은 굳이 와 비교하자면 조금 더 전문적이고, 조금 더 학술적이다. 혁명의 시대, 자본의 시대, 제국의 시대라는 세 흐름을 아편, 깡통, 고무라는 세 가지 키워드를 가지고 분석해 동남아시아 화교의 역사를 그려낸다. 주된 무대는 말레이시아의 페낭이라는 작은 지역이지만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라는 넓은 지역이 페낭을 중심으로 한 화교 역사의 지리적 배경이 된다. 영국의 식민주의, ..

딸기네 책방 2021.02.22 (1)

리몬치키 limonchiki

리몬치키. limonchiki. 이번 명절에 건진(?) 음악. 실은 그렇게 말하기도 민망한 것이, 내가 '얄라 클럽(Jalla Club)2' CD를 가지고 있은지는 너무 오래됐기 때문이다. 어떤 연유에서인가 교보문고 핫트랙스에서 그 CD를 샀고, 앞부분 Bella Ciao만 늘 들으면서 뒷부분 다른 노래들은 통 듣지를 않았다. '얄라클럽'은 유럽의 월드뮤직 DJ 페스티벌. 음반이 이것 말고도 여럿(1, 3은 확실히 있다!) 더 나와 있다. 어쩌다 보니 이른바 '월드뮤직' 취향이 되어서, 집에 그런 CD들이 좀 있다. 그 가운데 아프로쿠반과 켈틱은 근 20년을 들어온 것들이고(특히 추초 발데스와 치프턴스!!!) 몇해 전 대만 여행에서 사온 대만 원주민 고산족 음반 하나, 카에타누 벨로주의 음반도 꽤 자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