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얘기 저런 얘기/여행을 떠나다 132

2014년 봄, 남쪽으로 튀다 (3) 담양 메타세쿼이어 길과 화순 운주사

오늘도 영양가 없는 여행기는 계속된다. 아침은 호텔 앞에서 순대국과 내장탕 등으로. 그런데 국물이 넘 묽었다. 전날 사람이 너무 많아서 포기하고 돌아온 메타세쿼이어 길에 다시 도전.여전히 사람들이 많았지만 아침이라 그나마 덜했고, 길은 참 좋았다. 날씨가 좀 흐렸지만...역시 여행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날씨. 요거 빼고 나머지 사진들은 거의 다 요니가 찍은 것. 여기 들렀다가 화순 운주사로 이동.운주사까지 넘어가는 길의 풍경이 정말 좋았다!하지만 사진은 없음.... 암튼 울나라에서 본 경치들 중에 무쟈게 맘에 드는 곳. 점심은 운주사 앞에서 청국장과 산채비빔밥으로.먹는 것에 관심 많은 분들과 여행을 하다보니, 아침 먹으면서 점심 뭐먹을까 얘기하고점심 먹고 나서 차에 오르면 저녁 뭐 먹을까 카톡으로 올라오..

2014년 봄, 남쪽으로 튀다 (2) 소쇄원과 명옥헌

알맹이 쪼옥~ 뺀 여행기, 또 올림. 떡갈비 정식을 먹고, 다음 갈 곳은 담양. 말로만 듣던 담양 소쇄원!!! 열심히 설명하시는 우리의 유명한 가이드님.사림과 선비문학에 대해 얘기를 해주심. 올만에 듣는(이 아니고 사실은 들어본 적도 거의 없는) 재미난 이야기 ㅎㅎㅎ그러나... 솔직히 경치는 별로 안 좋았다. 신발 벗고 올라갔어요~ 그래도 전반적으로 시원... 다람쥐도 있고 물도 있고 요니가 찍은 사진들은... 나름의 기준(?)이 있다. 근데 그게 뭔지는 잘 모르겠다. 건물들이 쪼끄매서 귀엽긴 했는데... 어케 된게 건물 사진이 하나도 없어! 이뿌당~~ 죽림... 이건 '림'이라고 하긴 그렇고. 쪼꼬만 '대밭'이라고 치자.(죽녹원은 참으로 좋았지만 그건 다음에 소개 ㅎㅎ) 그리고 우리는 명옥헌으로 옮겨갔..

2014년 봄, 남쪽으로 튀다 (1) 부안 변산반도

봄이 봄같지 않았던 시간. 그래도 모처럼 마음 맞는 사람들끼리 햇살 받으며 남쪽을 떠돌았던 시간. 여행기라고 할 것은 없고, 일정과 먹은 것들 적어둡니다.아마 다 먹은 내용일 거예요. ㅎㅎ 5월 2일 금요일 변산반도로 출발. 채석강 스타힐스 호텔에서 묵었음. 호텔 좋음. 그런데 좀 비쌈.위치는 짱임. 채석강 바로 옆이고 위에 바베큐장도 있음. 하지만 우린 바베큐는 안 해먹었음... 그럴 때가 아니었음. ㅋ 5월 3일 토요일 아침에 채석강 산책. 따개비 엄청 많음. 바위 위에 물이 고여 있고 그 안에 꼬물꼬물 움직이는 귀여운 것들 무지무지 많았음. 요니와 아빠는 매우 싫어함. 윗길에서 내려다본... 낯익은 옆태들....이라고나 할까요 ㅎㅎㅎㅎ 우리가 묵은 호텔은 아니고 그 위에 있는 호텔의 언덕길. 가다보..

2013년 가을, 중국 톈진 저우언라이 기념관

시안의 혁명기념관에 이어... 톈진의 저우언라이 기념관. 톈진의 난카이대학(南开大学) 안에 있다. 난카이대학은 저우언라이, 원자바오 두 총리를 배출한 명문으로 알려져 있다. 사실 저우언라이는 '난카이중학'을 졸업한 것이니 엄밀히 따지면 난카이대학 출신은 아니고, 고향도 톈진이 아닌 장쑤성 화이안(淮安)이다. 하지만 어찌됐건 저우언라이 기념관은 톈진에 있고, 나는 거기에 다녀왔다는 사실. 대학 입구. 기념관 옆에 있는 비행기. 기념관 안에 들어가면 저우언라이와 덩잉차오 부부. 덩잉차오는 유명한 사회운동가이자 여성운동가였다. 함께 간 신화통신의 리미 말로는, 중국에서 '누구누구 총리'라 하지 않고, 이름 안 붙인 채로 그냥 '총리'라고 하면 아직도 저우언라이를 가리키는 말이라고.이 사진은 재미있었다. 저우언..

2013년 가을, 중국 시안- 병마용과 화청지

나도 중국 시안의 병마용에 갔다왔다는 증거로... 재미있긴 했는데 좀 추웠다.... 추위는 나의 적... 이거 만든다고 얼마나 힘들었을까... 많아... 많아... 머리가 없어 ㅠㅠ 다 죽었어... 병마용 발견해 당국에 알렸다는 아저씨. 기념품샵에서 열심히 싸인해주고 계심. 장소를 옮겨서. 여기는 양귀비가 목욕했다는 온천, 화청지(华清池). 온천이라 그런지... 사진은 잘 안 나왔지만, 제법 쌀쌀했는데 여기는 그래도 푸릇푸릇. 빨간 건물... 저기가 온천. 바닥에 흐르는 물을 살짝 만져보니 따끈따끈.이것이 양귀비가 목욕했다는 목욕탕. 그럭저럭 재미있었지만 날씨가 안 받쳐줬음.

2014년 2월, 카이로(2)

카이로에 갔으면, 알아즈하르에도 가야지. 이미 전에도 가보기는 했지만 그래도 어쩐지... 모스크를 참 좋아하는데, 시타델의 모스크에 다시 갈 시간은 없었고 해서 알아즈하르와 칸칼킬 시장에만 잠시 들렀다. 밖에서 본 모습 입구. 문...을 열고 들어가는 것은 아니고. 그냥 입구의 한 옆에 나 있는 문.안쪽으로 들어가면. 이런 대리석 안마당. 참 좋다. 밖으로 나와서, 시장 골목을 돌아다니다가. 여기는 어디냐면 이런 곳. 어느새 날은 어두워지고. 정국이 정국인지라... 관광객들이 들끓어야 할 기념품 시장 골목에도 관광객은 없었다. 밤에 찍었는데 나의 스마트폰 카메라가 알아서 역광보정해주면서 완전 이상하게 나왔음;; 다시, 숙소로 돌아가기 전 마지막으로 밖에서 본 알아즈하르.

2014년 2월, 카이로(1)

출장 다녀온지 40일 됐는데... 그새 언제 다녀왔나 싶은.이집트 카이로입니다. 이집트라면 역시 나일강. 아래 사진의 바늘처럼 솟아오른 것은 카이로 타워. 이번엔 못 갔지만 2010년 이집트 개발청 초청으로 갔을 때 카이로타워 꼭대기 레스토랑(남산 서울타워 꼭대기 식당처럼 360도 돌아갑니다)에서 저녁을 먹은 적 있답니다. 히히. 제가 머물렀던 타흐리르 광장 주변의 호텔에서 자말렉 쪽으로, 다리 건너 가다보면 만나는 사아드 자글룰의 동상. 이집트 근대 정당의 선구 격인 와프드당을 창설한 사람이죠. 실은 이번 카이로 방문 때 도키 지역에 있는 와프드 당사 건물도 보긴 했는데 사진을 찍을 수가 없어서 못 찍었네요. 사진 못 찍게 하는 곳이 워낙 많고(심지어 안와르 사다트 무덤도 거대한 피라미드마냥 지어놓고 ..

2014년 1월, 일본 사이타마현 카와고에

벌써 두달이 지나버렸다.잊어버릴까봐 정리해둠. 1월 4일 토요일 꼭두새벽에 일어나 김포공항으로. 아침 비행기 타고 가서 11시 좀 넘어 하네다 도착.곧바로 하코네에 가서 테노유에 퐁당. [오들오들매거진] 하코네의 온천들 저녁은 후타코타마가와의 MOTI 에서. 우리 가족이 정말~ 정말~ x10000 좋아하는 인도음식점. 커리와 탄두리치킨... 눈물 나오게 맛있었음. 1월 5일 일요일 우에노과학관에서 대공룡전(기획전) 보고, 늘 그러듯 360씨어터로. 360도 3D 영화관인데 정말~ 정말~ x10000 재미있다.갈때마다 들르지만, 들를 때마다 재미있어!우에노역 안의 메이세이켄에서 보들보들 사르르 녹는 오무하야시로 점심.전철타고 쭉~ 와서 카마타역 1층 빵집에서 차 한잔.그리고 소라네 집으로. 소라의 친구 이..

[2013년 가을, 중국] 옌안의 혁명 기념관과 마오쩌둥 집

더 늦기 전에 정리. 한국 기자들은 재미있다고 감탄사를 연발하며 서로들 지식을 뽐내고(난 별로 아는 거 없었지만;;), 함께 간 중국 신화통신 젊은 기자들은 오히려 생소하고 낯설어 우리를 신기해했던 옌안 관광. 옌안 공항 문 밖으로 나오자마자 맞이한 풍경은 이랬다. 거대한 집단주택의 위용... 혁명기념관으로 마이크로버스를 타고 이동. 혁명기념관에서 바라본 산기슭, 저기에 동굴집 파서 혁명투사들이 살았단다. 고층아파트를 내려다보시는 마오 주석님의 뒷모습... 옌안은 온 천지가 아파트 공사장... 날씨는... 대단히 좋았던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좀 뿌연 빛깔이었다 혁명기념관 로비의 위풍당당 조각상. 대장정의 영웅들. 누구누구인지 알아보시겠어요? ㅎㅎ 마오쩌둥이 썼다는 책상 당시 '해방구' 옌안의 모형 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