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얘기 저런 얘기/딸기의 하루하루 240

뚝배기

튀김기를 살까 했는데 너무 비싸고, 이와추 무쇠 튀김냄비를 살까 했더니 그것도 튀김기 못잖게 비싸다. 그런데 이너넷 뒤져보니, 뚝배기에 튀김 하면 무쇠 냄비랑 똑같다고. 그러하다면, 두꺼운 도기 냄비에 튀겨도 되겠다. 채소 튀김 좀 많이 해먹어야겠다. 튀김가루랑 빵가루 사야지. 깻잎 튀김 닭날개 튀김 프렌치 포테이토 양파링 튀김- 먼저 달걀물 묻혀 튀김가루 한번, 다시 달걀물 묻혀 빵가루 한번 씌운 뒤 튀김.

주말

* 맘 먹은 대로...에서 약간은 못 미쳤지만 암튼 주말에 밑반찬을 잔뜩 만들었다. 만든 것 - 깻잎 된장장아찌 - 아직은 못 먹어봤음 풋고추 된장장아찌 - 끓인 소금물에 고추 삭히는 중. 내일 쯤 된장에 박아야지. 꽈리고추 멸치볶음 - 큰 반찬통으로 하나 분량. 누가 멸치 더 안 주나.. 오이 무침 - 큰반찬통으로 두 개 분량. 오이지 냉국 - 2리터 생수 들이부어 담아놨음. 김구이 - 30장 정도 했는데 벌써 야금야금 먹고... 조만간 날잡아 다시 구워야지. 남은 것 - 김자반 감자볶음 표고버섯 볶음 소금 볶기 * 길담서원 백야제는 아쉽지만 패스... 낮에 한번 들러서 구경하고 와야겠다. 토욜 밤에 닐랴네 부부랑 통인동 지나 경복궁 바깥뜰 지나 삼청동에 다녀왔다. 삼청동이 그새 또, 더 이쁘게 바뀐 ..

담임선생님의 전화

방금 전 꼼꼼이 담임선생님께서 전화를 하셨네요. 통 전화 같은 거 하시는 일 없으시고, 또 엄마들에게 핸펀 번호도 안 가르쳐주셨는지라 조금 뜻밖이었어요. 여름방학 끝날, 개학 앞두고 교실 청소를 한다 해서 학교에 갔는데, 캄보디아 출장 다녀오면서 면세점에서 로션을 하나 샀어요. 약소하지만 그거 선생님께 드리고 잠시 이야기 나누다가 말았는데, 애들 방학 숙제들을 지금까지 계속 살펴보고 계셨나봅니다. 그러다가 꼼꼼이 독서록 보고 생각나서 전화를 하셨다네요. 개학하고 나서 꼼꼼이가 좀 실수가 잦아서 반성문을 여러번 썼던 터라 신경이 쓰였는데, 학교 생활은 아주 잘 한다고 하시네요. '규율'을 중시하시는 선생님이기 때문에, 아마도 꼼양의 몽상가적이면서도 '조용한 습성'이 맘에 드셨던 것 같습니다. 남자애들을 비..

가을 반찬

맘 먹은 김에, 이번 주말에는 닐리리와 함께 반찬을 좀 만들어놓기로 했다. 깻잎 된장장아찌 (깻잎 데치기) 풋고추 된장장아찌 (끓인 소금물- 미리 만들어 식혀놓기) 풋고추 양배추 장아찌 (양파장아찌 통에 썰어넣기만 하면 됨) 꽈리고추 멸치볶음 (고추 썰어 씻기) 오이 무침 (오이 절이기, 양파 썰기, 마늘 빻기) 오이지 냉국 (오이지 썰어놓기, 파와 고추 썰기) 쇠고기 메추리알 장조림 (메추리알 삶아 까기) 김자반, 김구이 (구이용 김 재어놓기) 감자볶음 (감자 껍질 벗겨 채썰기) 표고버섯 볶음 소금 볶기 주문해놓은 것- 오이 서른 개, 김 200장 살 것- 깻잎, 풋고추, 오이지, 꽈리고추, 메추리알, 장조림용 쇠고기, 천일염 김자반 1 김 10장은 조금 묵은 것으로 준비해 반으로 자른다. 2 튀김기름..

된장

풋고추가 남아서 시들시들해지면 갈아서 된장에 섞으라는 tip을 보았다. 풋고추된장은 매콤하니까 된장찌개 만들 때 쓰면 좋다고. 집에 맛있는 된장 아직도 잔뜩 남아있다. 담에 깻잎도 사다가 데쳐서 된장깻잎장아찌 만들어야겠다. * 잠시 놀고계신 양배추님도 된장으로 버무려드려야겠다. * 인빌에서 진부령 황태채 주문. 250그램 3봉지 3만3000원... ㅠ.ㅠ 하지만 아지님이 워낙 좋아하는 황태국... 이마트에서 사면 넘 비싸다. 황태포로 사면 좋기야 하겠지만(대가리가 있으므로) 그걸 누가 두드려 벗기겠슴둥? 더불어 방울토마토와 쌀과 창녕 깐마늘도 주문. 깐마늘 8000원 어치... 좀 많다 싶지만 다진마을 마트에서 사려면 넘 비싸서 걍 빻기로 했다. 며칠전 농부아저씨네서 고사리 이야기가 나왔다. 건고사리도 ..

돌아왔습니다.

돌아오자마자 기다리고 있는 일들이 너무 많아 바쁘긴 하지만 다녀왔다는 인사부터 해야 할 것 같네요. :) 우선, 맛뵈기로- 캄보디아 앙코르 유적지의 핵심 유적 중 하나인, 앙코르톰의 바욘 사원입니다. 안개 낀 사원-- 영화 속에 들어온 것 같았지요. 이번엔 여행 기사를 쓰러 간 것이었으니, 여행기는 조만간 반드시! 올라갈 것이고요. 일주일 좀 넘게 돌아다니다 오니 그새 김대중 전대통령 서거하시고... 여러가지 일들이 있었네요. 더운 여름 지나고, 햇볕은 여전히 따갑지만 하늘은 가을 하늘, 바람도 그새 많이 시원해진 느낌. 다들 별 일 없으신가요?

근황

출장 앞두고 캄보디아에 대해 기본적인 자료들을 좀 찾아놓고(여행사에서 자료집을 정성껏 만들어주긴 했는데 아무래도 국내!자료들로 이뤄져 있다보니 성에 차지 않네요) 오늘은 교보에 책 사러 갔습니다. 캄보디아에 대한 책은 국내에 (거의) 없다는 사실... ㅎㅎ 이럴루가. 우려는 했지만 정말이네요. 여행책자는 전부 이런 식으로 묶여 있고, 별도로 캄보디아에 대해 나와있는 건 찾을 수가 없어요. 그래서 결국 외서 코너로 갔는데 론리플래닛은 뭐 잘났다고 흑백이면서 2만8000원이 넘어... 인사이트가이즈 편이 액면가 2만6840원인데 북클럽 회원 할인받고 마일리지 조금 쌓인 것 털어넣어 1만9470원에 샀습니다. 오지게 비싸네... 올컬러인 점을 감안하면 그나마 타당한 가격이라고는 생각하지만. (알라딘은 가격 3..

요즘.

(법적인 문제로 약간의 조작을 가미했음을 미리 알림;;) 다음주 여름휴가. 경주에 가기로 했다. 오랜만에 차 몰고 장거리 여행을 떠나게 된 아지와 딸기와 꼼양. 닐리리네 자동차의 선진 오디오시스템을 보고 뿅간 딸기, 결국 카팩을 주문했다. 최저가 1700원짜리도 있지만 고급품 5900원짜리를 주문. 어제 받았는데 아직 시험가동은 안 해봤다. 암튼 그러고 JK님(누구일까요 ^^;;)에게서 몇장의 CD를 받음. 이승철 10집, 인순이 17집, 김건모 11집. 노래 너무 좋다. * mp3 플레이어도 꽉꽉 채웠고 경주 맛집 목록도 뽑았고... 대략 준비(마음의 준비~~)가 되어가고 있다. 가서는 계속 철의 행군 -_- 자전거 대행진을 할 계획이다. 얼마 전 아직 나오지도 않은 어떤 책의 원고를 미리 받아 읽었다..

자전거로 한강까지

자전거를 타고, 세 식구 한강까지 나가다. 삼각지역에서 녹사평역으로 올라가 동빙고동 미군기지를 끼고 오르락내리락을 거듭한 뒤 반포대교 밑 잠수교로 들어가 한강 자전거길에 이르는데 성공. 오고가고 두시간 열심히 달렸지만... 맨 마지막 행선지는 이태원 의 카레 뷔페. 칼로리는 다시 만땅으로 채워짐... * 요즘 내가 필 꽂힌 것- 코렉스 르보아7단. 일명 자전거포에서 25만원, 인터넷에서 요즘 최저가 12만9000원. 여의도에서 한번 타보았는데, 기어 없이도 오르막길 올라가는 게 생각보다 편함. 다만 뒷자리가 없다는 것... 살 일도 없지만, 산다 하더라도 뒷자리/짐받이가 없다는 게 문제. 삼천리 보헤미안, 일명 도 거의 같은 모양. 이런 것도 있어요. 꼼양은 자전거를 새로 사줘야겠다. 꼼양 자전거 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