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얘기 저런 얘기/딸기의 하루하루 240

박진감 넘치게 코를 곱니다?

2010-06-29 오늘 꼼양의 전화. "엄마, 아빠가 언제 퇴근할지 짐작할 수 있어요?" 특유의 문어체... ㅎㅎ 요즘 꼼양이 꽂힌 말- '삼매경' "엄마는 지금 컴퓨터게임 삼매경이잖아요." "저는 지금 아이폰 삼매경에 빠져 있어요." 친구가 자꾸 자기집 쪽으로 꼼양을 데려가려고 하고, 꼼양은 어리숙해서 울집 방향도 아닌데 그리로 따라가려 한다. 그래서 그리로 가지 말라고 몇번이나 주의를 주었다. 시대가 하수상해서 그런다고... 그랬더니 불만을 늘어놓는 끝에 "지윤이랑 서진이도 똑같이 위험한 시대에 살고 있잖아요. 내가 엄마의 틀에 갇히는 것 같아요." 귀여븐 것. 근데 어쩌겠니... 그리로 가면 안 되는 걸... 2010/07/04 꼼양이 또 재미있어 한 말. '박진감'. 그게 어떤 뜻이냐고 해서 '..

차종을 바꿨다.

렉서스 타고다니다가, 요새 리콜 많다해서 람보르기니로... (이런 씨잘데엄는 농담을;;) 가을부터 겨울 거쳐 봄이 오도록 회사에서 내리 보이차를 먹다가 집에 보이차 잔뜩 끓여놓은 거 생각나, 간만에 전차로 바꿨다. 묵은지처럼 오래된 트와이닝 클래식 도 먹어야 하는데... 낼부터 아침에 우유 한팩씩 사다가 먹어야지. 너무 좋아한다고 아껴먹다가 묵은지가 되어버리는...

저는 읽을 수가 없어요

주말에 꼼양이랑 차타고 가는데, 꼼양은 뒤에 있고 엄마는 조수석에 있고. 과자 먹다가, 그 과자가 얼마냐고 꼼양이 물었습니다. "봉투에 써있잖아. 니가 읽어봐." "어디요?" "거기 있을거야. 읽어봐." 잠시 뒤... 우리 귀여운 꼼꼼이... 애처로운 목소리로 "엄마, 저는 읽을 수가 없어요..." "왜?" "까만 줄로 된 거는 못 읽어요..." . . .바코드를 읽으려고 애쓰고 있었습니다. 옛날에 일본에서 가렵다고 긁어달라 해서 '인형한테 긁어달라고 해' 그랬더니 5분 넘게 인형 손톱 찾다가 애처롭게 와서 "인형은 손톱이 업떠요" 했던 일이 떠올랐습니다. ㅎㅎ 사진은, 중미산에서 찍은 다정한 부녀의 모습이랍니다. * 요즘 꼼양이 학교생활을 어떻게 하고 있는지를 알 수 있는 에피소드. 빨랑 엎드려 자라고..

터키젤리

을 축약해 그림책 형식으로 만들어놓은 책을 처음 읽은 게 초등학교 3학년 때였다. 너무너무너무너무 재미있어서 도저히 잊지를 못했던 그 책. 중학교 때였나, 정식 번역본은 아니지만(그땐 저작권 개념 같은 것이 별루 없어서였는지) 어쨌든 (그 때는 표기도 나니아가 아닌 나르니아였다) 7권이 시리즈로 출간돼 사다놓고 읽었다. 지금은 내용도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3학년이 된 꼼양이 의 세계를 맛보았다. 회사에서 퇴근 전에 집으로 전화했더니 대뜸 "엄마, 사자와 마녀와 옷장을 읽었어요!!!" 한다. 목소리만 들어도 얼마나 폭 빠졌는지 알 수 있다. 물론 아직 어린 애이기 때문에 이런 류의 소설을 1권은 읽어도 시리즈로 쭉 읽지는 못한다. 하지만 어쨌든 에 이어 , , 그리고 이제는 시리즈까지... 어릴 적 추..

미더덕은 더덕하지 않는 것

3학년 시작한 꼼꼼이2010/03/03 올해는 어째 첫 출발을 바라보는 기분이 아주 좋습니다. 반도 두 반으로 나뉘었고, 한 반 인원은 17명. 딱 좋지요.그리고 담임선생님은, 학교에서 유일한 남자선생님! 쿵야! 저 학교 다닐 때에는 대부분 남자선생님이셨는데... 그것도 꼭 좋은 건 아니죠. 세어보니, 초중고 12년 동안 8년간 남자 담임선생님이셨네요.꼼꼼이와 갈등관계에 있던(걔가 일방적으로 당한 거지만;;) 아이는 다른 반. 제가 신세 많이 지는, 앞으로도 많이 져야 할 이웃집 엄마의 아이는 다행히도 같은 반! 꼼꼼이를 내리누르던 아이들은 대략 옆반(위치 상으로는 교실이 위층이니 윗반^^)으로 가고 꼼양네 반에는 좀 얌전하고 수더분한 애들이 많이 모인 것 같아요.겨울방학 동안에 수학도 대충 두어달 진도..

금붕어

용산 아이파크몰 5층에 애완동물 가게가 있다. 햄스터하고 강아지 몇마리가 있는데 꼼양이 거기 가면 눈을 뗄 줄 모른다. 꼼양을 불러서 이마트로 끌고갔는데, 이번엔 금붕어가 있었다. 그런데 잘 보니, 판촉용 -_- 금붕어... 1인당 3마리를 공짜로 주는 거였다. 냉큼 받고, 3500원짜리 붕어밥 하나 샀다. 그리고 아지님이 다시 가서 3마리 받아왔다. 총 6마리가 우리 집 새 식구가 됐다. 어항을 따로 사고 싶지 않아서(동물보다 동물 주변에 돈이 더 들어가는 거, 이미 햄스터 때문에 한번 해본 터라 다신 그러고 싶지 않다. 그럴 필요도 없고.) 매실청 따위 담는데 쓰는 작은 유리통 2개를 사다가 붕어들을 풀어주었다. 에 나온 것처럼 커다란 와인잔에 넣어줄까도 생각했지만 어쩐지 먹을 것;;처럼 보일까봐....

득템

근래 애용중인 것들 1. 아이리스 펜스캐너. 출장준비 용 자료를 비축하면서 아주 잘 쓰고 있다. 돈 값을 하는 물건... ㅎㅎㅎㅎ 사실 내가 전자제품 같은 거 사는 일이 거의 없는데, 이건 넘 좋다. 심지어 울회사 후배에게도 마구마구 권장하여, 사게끔 만들었다능. 2. 버섯 요구르트 얼마전 B양, C군과 이태원에서 만나 삼겹살&곱창구이를 먹었다. 그때 친절한 C군이 작은 플라스틱 요구르트 병에 자기가 직접 만든 요구르트를 넣어왔다. 언젠가 들어본 적 있는, 티벳버섯으로 만든 요구르트다. 세상에나, 넘 편하다! 그동안 여러가지 방법으로 요구르트를 만들어보다가, 최근에 자리잡았던 방식은 살구언니가 알려준 '전자렌지에 살짝 돌리기'였다. 플레인 요구르트를 우유에 넣고 전자렌지에 4~5분 돌려 뜨뜻미지근하게 만..

나는 어제부터 봄이다. 황사 기운에, 공기는 좋지 않았지만(실은 매우 많이 나빴지만) 제법 훈훈한 날씨여서 아지님, 꼼꼼이와 자전거 끌고 한강까지 다녀왔다. 동부이촌동 한강공원 진입로로 들어가서 마포 건전지 건물 앞쪽까지. 돌아오는 길에 수퍼마켓 들러서 장을 보고. (수퍼마켓이 있는 곳에서 살고파 ㅠ.ㅠ) 용산역 부근 커피숍에서 와플 먹고 집으로. 간만의 자전거 나들이였다. 기나긴 겨울 동안 움츠리고 있던 몸이 약간이나마 풀리는 기분. 여세를 몰아, 오늘은 아침에 걸어서 출근했다. 추웠다 ㅠ.ㅠ

귀여운 꿈

꼼꼼이는 잠꼬대를 많이 해요. 언젠가도 쓴 일 있지만... '아기들'은 무슨 꿈을 꾸는지 궁금했었어요. 꿈이라는 것은 경험/시각적 기억이 바탕이 되어야 하는데 눈도 잘 보이지 않는 애기들도 꿈을 꿀까, 아니라면 몇살(혹은 몇 개월)때부터 꿈을 꾸는 걸까... 꼼꼼이가 두어살 됐을 때에 아주 약간의 해답을 얻었지요. 일본에 있을 때 곰돌이 등등 동물들 나오는 그림책을 몇 권 보여줬는데 그날 밤 자다가 "곰이랑 여우랑" 어쩌구 하더군요. 아, 애들은 저런 꿈을 꾸는구나, 때묻은 어른들과는 확실히 다르구나... 저것이 아이들의 꿈속 세상이구나... 다섯살 정도 되었을 때, 닐리리랑 마고랑 다같이 차타고 가다가 살풋 잠이들었던 꼼양이 "키티야 놀자" 하면서 잠꼬대 하다가 깼어요. 그래서 막 웃었습니다. 저 또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