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가 보는 세상/수상한 GPS 165

[구정은의 ‘수상한 GPS’]시리아에 남을 미군 200명, 사막에서 무얼 할까  

“200명은 남겨 두겠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시리아에서 이슬람국가(IS)와의 싸움에 ‘승리’했다면서 시리아에 들어가 있던 미군을 모두 빼겠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지금 모두 철군하는 것은 성급한 일이라는 비판이 강하게 일자 한걸음 후퇴했습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언론들은 백악관이 시리아에 미군 200명 정도를 잔류시키기로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과 통화를 했습니다. ‘200명 잔류’ 계획은 그 통화 직후에 발표됐습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평화유지를 위한 200명가량의 소규모 그룹이 당분간 시리아에 남을 것이다”라고 밝혔습니다. ‘당분간’이 얼마 동안일지, 어디에 남아 무슨 일을 하게될 것인지는 구체적으로 ..

[구정은의 '수상한 GPS']'영국판 광주학살' 런던데리, 브렉시트 이후의 미래는

런던데리. 영국령 북아일랜드에서 벨파스트 다음으로 큰 도시다. 이웃한 아일랜드까지 포함하면 아일랜드 섬에서 네번째로 주민이 많은 도시다. 예전 이름은 ‘도이레’이고, 흔히 사람들은 ‘데리’라 부른다. 영국의 식민지였던 아프리카와 아시아의 숱한 지명들처럼 영국 지배하에 들어가면서 ‘앵글로화’한 이름이다. 아일랜드 말로 도이레는 ‘떡갈나무 숲’을 가리키는 것이었지만 데리로 바뀌었고 1613년 영국 왕 제임스1세 때 그 앞에 ‘런던’이 붙었다. 당시 데리를 점령하고 식민사업을 할 때 런던의 큰손들이 돈을 댔기 때문이라고 한다. 데리냐 런던데리냐 인구 8만5000명의 소도시 데리는 이름에서부터 곡절이 많았다. 시의 ‘헌장’에서 공식적으로 도시명을 런던데리라 적시했지만 400년이 지나도록 이곳 사람들은 해협 건너..

[구정은의 ‘수상한 GPS’] 미 정보기관 연례보고서, ‘중국’ 언급이 85차례  

미국 국가정보국장(DNI)이 29일(현지 시간) ‘세계위협평가’ 연례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북한 핵 위협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기조보다 ‘위협적으로’ 평가한 반면, 이란의 ‘핵 야심’은 사실상 중단된 걸로 봤고 이슬람국가(IS) 같은 극단주의 테러조직의 위험성 또한 상존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모저모로 트럼프의 기조와 엇갈리는 것들이 많다는 점을 미국 언론들은 집중해서 보도했습니다. ATA로 불리는 이 보고서는 2006년부터 매년 만들어 공개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여러 정보기관들이 모아온 정보들을 분석·정리한 것으로, 국가정보국장이 상원 정보위원회에 보고하는 형식을 취합니다. 9·11 뒤 생겨난 ‘국가정보국장’ DNI는 보통 국가정보국장이라 합니다만, 이 영어약칭 자체가 그 인물의 직책을 말하..

[구정은의 ‘수상한 GPS’] 에어비앤비와 이스라엘, 플로리다와 ‘쿠바 유대인’  

숙박 공유 회사인 에어비앤비와 이스라엘 사이에 갈등이 생겼다. 발단은 지난해 11월 에어비앤비가 팔레스타인에 있는 이스라엘 ‘유대인 정착촌’과 거래하지 않겠다고 한 것이었다. 에어비앤비는 집 가진 사람들이 ‘호스트’가 돼서 자기 집을 숙소로 등록해 숙박객을 받는 플랫폼 기업이다. ‘정착촌’은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땅을 점령해 유대인들이 살게 만든 마을들을 가리킨다. 이스라엘 동쪽, 팔레스타인 영토인 요르단강 서안에 이런 정착촌들이 산재해 있다. 이스라엘은 그 마을들을 잇는 도로를 만들고 팔레스타인인들이 지나다니거나 우물을 파는 것까지 통제하며 사실상 점령을 계속하고 있다. 1967년 전쟁 이후 이스라엘이 서안과 동예루살렘에 만든 정착촌에 현재 이스라엘 국적자 60만명이 산다. 이스라엘은 올들어서도 요르단..

[구정은의 ‘수상한 GPS’]미국과 중국의 ‘콩 전쟁’  

지난해 12월 13일, 중국 상무부가 미국산 대두를 수입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그 해 7월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이 격화된 뒤 처음으로 중국이 미국산 콩을 사들이기로 한 것이었다. 미국산 자동차에 대한 수입관세를 2019년 1월 1일부터 40%에서 15%로 한시적 인하한다는 것과 함께 발표된 중국 측의 화해제스처였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 최고재무책임자(CFO) 체포 소동 와중에 나온 조치이기도 했다. 트럼프에게 준 ‘선물’ 미국 농무부의 스티브 센스키 부장관은 중국이 대두 113만톤을 구매하기로 했다면서 “큰 걸음(great step)”이라 묘사했다. 그러면서도 “예년엔 3000만~3500만톤을 사갔었다”면서 추가구매를 압박했다. 미국 대두수출협회도 중국 곡물회사 시노그레인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