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 113

'바그다드 카페'는 없다... 이라크 카페들 노린 잇단 테러

이슬람 성월 ‘라마단’을 맞아 낮동안 금식한 이들이 한밤의 식사를 즐기기 위해 찾아든 이라크 키르쿠크의 한 카페. 금식을 깨는 만찬 즉 ‘이프타르’를 위해 모인 사람들에게 지난 12일 참사가 덮쳤다. 한 남성이 카페로 들어와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라 외친 뒤 자살폭탄테러를 저지른 것이다. 시끌벅적하던 카페는 순식간에 지옥으로 변했다. 이 공격으로 39명 이상이 숨지고 수십명이 다쳤다. 시 당국은 추가공격을 우려해 시내 카페들에 임시 휴업령을 내렸다고 통신은 전했다. 바그다드에서 북쪽으로 290km 떨어진 키르쿠크는 이라크의 주요 유전 도시 중 하나다. 키르쿠크 뿐 아니라 이라크 곳곳에서 카페를 노린 테러가 빈발하고 있다. 지난 4월 바그다드 시내 알아메리야의 ‘카페 두바이’에서 폭탄테러가 일..

폭탄공격, 독극물, 폭발... 미국 '흉흉한 4월'

폭탄공격, 독극물 편지, 그리고 대형 폭발사고. 흉흉한 뉴스들이 잇따르면서 미국이 두려움에 떨고 있다.미국 텍사스주 중북부 웨스트 시에 있는 웨스트비료공장에서 17일(현지시간) 대형 폭발이 일어나 100~20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추가 폭발 가능성이 있어 구호인력이 현장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는 까닭에 정확한 사상자 수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CNN, AP 등 미국 언론들은 “최소 6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보이며 주변 병원에 상당수의 환자들이 이송됐다”고 전했다. 엄청난 규모의 폭발과 함께 비료공장 주변 건물들도 100채 가까이 파손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장을 목격한 토미 무스카 웨스트 시장은 “핵폭탄이 터진 듯 큰 버섯구름이 올라왔다”고 말했다. 당국은 추가 폭발을 우려해 주민 2600여명을 대피시..

미국을 공포에 떨게 하는 '외로운 늑대'들

미국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국제마라톤대회를 강타한 15일의 참사는 알카에다 같은 국제 테러조직이나 미국 내 범죄조직의 소행이 아닌 ‘외로운 늑대’ 형 단독범의 돌발 공격으로 보입니다. 현재로서는요. 미국 CNN방송은 16일 “보스턴 공격 현장에서 수거된 폭발물 잔해 등에서 ‘외로운 늑대(lone wolf)’의 범행임을 보여주는 징표들이 나타났다”며 “입수하기 쉬운 폭탄제조법을 보고 사제폭탄을 만들어 터뜨린 단독범의 소행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울 엄마 부엌에서 폭탄을?! 수사 당국은 폭발 현장에서 수거된 폭발물 잔해 등으로 미뤄 압력솥에 인화성 물질과 쇠조각 등을 집어넣어 터뜨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런 식의 ‘급조폭발물(IED)’은 알카에다가 아프가니스탄이나 파키스탄에서 많이 사용하는 공격..

'압력솥 폭탄', 웃지 마십시오. 살상무기입니다.

미국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국제마라톤 대회를 강타한 15일의 폭발물 공격이 압력솥을 이용한 사제폭탄에 의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압력솥 폭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압력솥 폭탄’이라는 사실이 자칫 이 사태를 희화화할 수도 있지만, 압력솥을 이용한 폭발물 공격은 처음 있는 일이 아니며 여러 나라에서 테러 공격에 사용됐다. 2004년 미국 국토안보부는 연방정부에 이미 압력솥 폭탄 위험성을 경고한 바 있다. 당시 국토안보부는 “아프가니스탄 테러범 양성소에서 압력솥을 이용한 급조폭발물(IED) 기술을 테러범들에게 가르치고 있다”고 주장했다.실제로 2002~2004년 프랑스, 인도, 네팔 등지에서 압력솥 폭탄이 민간인들을 공격하는 데 사용된 바 있다. 압력솥은 쌀을 주식으로 하는 동양권 뿐 아니라 지금은 구미에..

실직, 다리 절단... 어떤 형제의 '보스턴 비극'

리즈 노던은 다섯 자녀를 둔 엄마다. 미국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부근의 웨이크필드에 사는 노던은 15일 전화를 받고 깜짝 놀랐다. 31세인 아들이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가는 도중 “어머니, 다쳤어요” 하고 전화를 걸어온 것이다. 아들은 보스턴 시내에 있는 한 기독교 재단 산하 병원으로 후송되는 중이라고 했다. 전화를 걸어온 것은 둘째 아들로, 2살 위인 형과 함께 보스턴 마라톤을 구경하러 갔다. 아들들 친구가 마라톤에 출전한다며 응원을 하러 간 것이다. 아들은 전화에서 두 다리가 폭발로 타들어갔다며, 근처에 있던 형의 행방은 알 수 없다고 했다. 미국 매사추세츠 주에 사는 리즈 노던(오른쪽)이 보스턴에서 15일 일어난 폭탄 공격으로 두 아들이 다리를 절단당했다는 소식을 듣고 슬픔에 고개를 떨구고 있다...

보스턴 시민들, 참사 속에서도 ‘연대’

현장은 참혹했지만, 시민들의 손길은 따뜻했다. 15일 폭탄 공격으로 아수라장이 된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부상자들을 돕기 위해 시민들이 팔을 걷어붙였다 두 차례 폭발 뒤에도 아마추어 선수들은 계속 들어오고 있었고, 인도에서는 놀란 시민들이 우왕좌왕 하고 있었다. 하지만 곧 정신을 수습한 시민들은 달려 들어오는 이들에게 손을 내밀며 “당신이 승자”라고 외쳤다. 줄 이어 부상자 후송을 돕고 다친 이들을 부축해 주변 쉼터로 안내했다. 가게 주인들과 주민들은 점포와 집을 임시 휴식처로 내줬다. 구호요원들이 15일 미국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에서 폭탄테러로 다친 사람을 후송하고 있다. /AP 몇몇 사람들이 구글의 ‘문서’ 기능을 이용해 인터넷에 상황을 알리고 병원과 휴식처 명단을 정리해 올렸다. 15일 저녁이..

스포츠와 테러

유서깊은 미국 보스턴 마라톤대회가 폭탄테러로 얼룩졌다. 이번 테러처럼 대형 스포츠행사가 테러범들의 공격 대상이 된 것은 처음이 아니다. 뮌헨 ‘검은 9월단’ 사건을 비롯해, 스포츠 행사를 노린 공격들은 많았다. 수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행사이고, 행사장에 집결하는 사람들도 많아 테러범들의 목표물이 되기 쉽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것이 1972 독일 뮌헨올림픽을 피로 물들게 한 ‘검은9월단’ 사건이다. 팔레스타인 독립투쟁을 벌이던 무장집단 ‘검은 9월단’이 뮌헨올림픽에 참가하고 있던 이스라엘 대표팀 선수 11명을 인질로 잡고 인질극을 벌인 뒤 전원 살해했다. 1972년 뮌헨 올림픽 때 이스라엘 대표팀을 인질로 삼은 ‘검은 9월단’. /경향신문 자료사진 이 사건으로 이스라엘과 세계가 큰 충격을 받았지만,..

누가, 왜? 보스턴 사건, '자생적 테러'인가

미 연방수사국(FBI)이 15일 발생한 보스턴 마라톤 대회 테러 현장 주변 폐쇄회로TV 영상과 관람객들 동영상을 훑으며 범인을 찾고 있으나 아직까지 ‘누가, 왜’ 저질렀는지를 알려주는 단서는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체포된 사람도 없고, 테러를 감행했다고 주장하는 단체나 인물도 없다. 2001년 9·11 테러나 2004년 스페인 마드리드 동시다발 열차폭탄테러, 2005년 영국 런던 7·7 지하철 연쇄테러 때 알카에다 연계 조직이 범행을 인정하고 나왔던 것과는 다르다.또 보스턴에서 터진 폭탄은 군용폭탄이 아닌 사제 소형폭탄에 베어링을 넣어 파괴력을 극대화한 것으로 추정된다. 알카에다 같은 테러조직들의 ‘폭탄 전문가’들이 만들었다고 보기엔 조악하다. 보스턴글로브 등은 미국 내 ‘자생적 테러범’의 소행 쪽..

말리, 알제리, '식민 모국'

요즘 뭐 국제뉴스는 고사하고 국내 뉴스에도 담 쌓고 지내니. 더군다나 요 며칠 바쁜 일도 있고 해서, 예전 같으면 관심 가졌을 일을 그냥 스쳐 지나가다가 이제야 몇줄 끄적인다. 말리-알제리 사태에 대해서. 이미 '알제리 인질극'은 상황종료라지만, 말리의 혼란과 알제리의 비극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며 내일도 그런 상황이 계속되지 않으리란 법이 없으니. 통북투가 있는 나라, 늘 가보고 싶은 나라 말리. 얼마전 모로코 여행 때 사하라 사막 투어 갔다가 "통북투까지 낙타 타고 52일"이라는 또다른 투어 광고를 보고 다시금 말리에 대한 로망이 불타올랐다. 그런데 어릴적부터 내가 로망 삼아온 나라들은 다 아수라장이 되더라고. 아프가니스탄도 그렇고... (바미얀 석불을 탈레반이 부쉈을 때 나는 울었다) 아무도 관심 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