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아파 19

이란 권력자들의 물고 물리는 악연

선거 부정 의혹에서 비롯된 이란의 반정부 시위 뒤에서 최고지도자 아야툴라 알리 하메네이를 둘러싼 고위 성직자층 내부의 권력투쟁이 벌어지고 있다. 전직 대통령인 막후 권력자 아크바르 하셰미 라프산자니에 이어, 이슬람혁명 시절부터의 라이벌이었던 최고위 성직자까지 현 정국을 비판하고 나섰다. 하메네이에 대한 성직자층의 불만이 이번 시위를 계기로 표출되는 양상이다. 집권층 ‘내분’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는 아크바르 하셰미 라프산자니 전대통령의 가족들이 체포된 일이다. 당국은 라프산자니의 딸 파에제(46) 등을 체포했다가 21일 풀어줬다고 국영 프레스TV가 보도했다. 자세한 체포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하메네이가 라프산자니에 보내는 경고로 해석된다. 라프산자니는 이란 최고의 부자인 데다 영향력이 가장 큰 정치인..

사드르, "6개월간 공격중단"

이라크 시아파 무장세력들간 충돌로 유혈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급진세력에 막대한 영향력을 갖고 있는 시아파 지도자가 `군사행동 전면 중단'을 선언해 주목된다. AFP통신 등 외신들은 급진 시아파 세력을 이끌어온 무크타다 알 사드르가 29일 남부 이슬람 성지 나자프의 사무실을 통해 성명을 내고 휘하 무장조직에 `군사행동 중단' 지시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사드르는 성명에서 이라크 내 최대 무장조직 중 하나인 `자이시 알 마흐디(마흐디 군대)'에 무력 행동을 향후 6개월간 모두 중단할 것을 명령했다. 사드르의 측근인 셰이크 아흐메드 알 샤이바니는 AFP인터뷰에서 "미군 점령군은 물론이고 어떤 그룹에 대해서든 모든 군사행동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조직을 재정비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2003년..

사우디와 이란... 앙숙들의 접촉 뒤엔 '배경'이 있기 마련

이 동네 이야기, 오랫동안 참 관심이 많았는데 요즘은 담당;;이 아니다 보니 아무래도 글 쓸 일은 적다. 오늘은 담당자가 휴가 간 기념으로 -- 특히 사우디와 이란의 관계라든가 하는 것들은 남들에겐 전혀 관심없는 이야기이겠지만 나는 아주 재미있어하는 이야기여서 오랜만에 글 올림. 중동의 오랜 앙숙인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이 이라크와 레바논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이례적인 접촉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두 지역강국의 역할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사우디가 미국을 대신해 이란과 접촉하는 역할을 맡았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AP통신은 사우디의 반다르 빈 술탄 왕자가 지난달 테헤란을 방문, 레바논 시아파 정치조직 헤즈볼라가 주도하는 총파업과 시위를 진정시키기 위해 이란이 나서줄 것을 요청한 것으..

이라크는 '미국의 적들'에게 넘어갔나

미국 정부는 아직도 이라크가 `내전' 상황에 빠져들었음을 부인하고 있지만, 이미 수도 바그다드를 포함한 이라크 대부분 지역은 미 점령군이나 이라크 새 정부의 통제를 벗어나 아수라장이 돼버렸다. 한 달 간 사망자가 3000명을 넘어섰다는 집계가 나온 지 하루 만에 다시 바그다드에서는 연쇄자폭테러로 160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라크 중심부 수니삼각지대와 남부 석유수출항 바스라에 이어 수도 바그다드까지, 사실상 이라크는 무장 세력의 손에 넘어가버린 것으로 보인다. 바그다드 무기한 통금 AP통신 등 외신들은 23일 바그다드 시내 시아파 무슬림들이 주로 거주하는 슬럼가에서 차량 자폭테러가 5번 연달아 발생하고 무장세력 간 박격포 공격이 벌어져 161명이 숨지고 257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이날 유혈사태는 수니..

이라크 새 총리 선출 의미

질 1> 이라크 주권회복의 정치일정과 총리 후보 선출의 의미는? 12일 알 자파리 현 과도정부 총리가 시아파 연합정당 통합이라크연맹(UIA) 의원 투표에서 총리 후보로 선출. 새 헌법은 의회가 재적의원 3분의2 찬성으로 대통령과 부통령 2명으로 대통령위원회를 구성토록 하고, 대통령위원회는 다수당이 추천한 인물을 총리로 지명토록 하고 있다. 총리 인준은 재적의원 과반 의결로 하게 돼 있다. 지난해 12월 치러진 총선에서 UIA가 275석 중 128석. 과반선에서 10석이 부족한 의석을 확보...이변 없는한 알 자파리 총리 지명 확실시. 지난해 10월 통과된 새 헌법에 따르면 대통령은 실권 없는 명예직이 되며, 총리가 군 통수권과 각료임면권 등을 갖고 국가수반으로 집권하게 된다. ▶ 그동안의 과정: 이라크 ..

이 아이들을 '저주받은 세대'로 만든 것은-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 사는 열 세살 소년 모하메드 칼라프는 벌써 석달째 제대로 먹지도 잠들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고통스런 나날을 보내고 있다. 여느 아이들처럼 학교가 파하면 동네 꼬마들과 뛰어놀던 모하메드가 극심한 정신적 상처를 받고 우울증에 빠져 퇴행현상을 보이게 된 것은 지난 7월부터다. 7월13일, 바그다드 시내 알 제디다에 있는 집 주변에서 친구들과 축구를 하며 놀던 모하메드는 미군 차량이 지나가자 초컬릿을 얻기 위해 동생과 함께 뛰어갔다. 그 순간 미군을 노린 폭탄테러가 일어났다. 좁은 골목길에서 일어난 폭발은 어린이 28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모하메드는 눈 앞에서 동상 아흐메드의 몸이 두 동강 나는 것을 지켜봤다. 모하메드 가족의 삶은 그 뒤로 풍지박산났다. 모하메드는 석달째 몸져 누워있고,..

23년만에 드러나는 '두자일의 비극'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북쪽으로 90㎞ 떨어진 두자일은 티그리스강의 지류인 나흐르디잘라 강변의 작은 마을이다. 20여년 전만 해도 이곳은 인구 3만9000명의 부유한 농촌도시였다. 주민들은 강의 물줄기를 끌어들여 과수원을 만들고 대추야자를 키웠다. 수백년 간 이어져온 이들의 삶은 23년 전 나락으로 떨어졌다. 이 마을에서는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났던 것일까. 이라크에서 철권통치를 휘둘러온 사담 후세인 전대통령의 재판을 계기로 두자일 마을에서 당시 벌어진 무참한 학살과 파괴의 전모가 공개되기 시작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타임스는 18일 이라크특별재판소에 기소된 후세인의 죄목, `두자일 마을 학살사건'의 전말과 살아남은 주민들의 비참한 삶을 전했다. 두자일이 위치한 이라크 중동부는 이슬람 시아파가 많이 살고 ..

다수파의 횡포는 필연인가

이라크 남부 나자프 주민들이 4일(현지시간) 열흘 앞으로 다가온 헌법 국민투표 안내 벽보를 들여다보고 있다. 나자프〓AP 이라크 제헌의회를 장악한 이슬람 시아파와 쿠르드족이 수니파를 사실상 배제한 채 헌법 초안을 국민투표에 부치기로 결정했다. 오는 15일(현지시간)로 예정된 헌법안 국민투표를 앞두고 유혈사태가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런 결정을 내림으로써 수니파들의 반발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유엔과 미국도 시아파-쿠르드족의 조치를 비판했다. 투표 절차 변칙 개정 국민투표를 불과 열흘 앞둔 지난 2일 제헌의회를 장악한 시아파와 쿠르드족은 수니파가 거부권을 행사하는 것을 막기 위해 과도행정법을 개정했다. 2003년 연합군 임시행정처가 제정한 과도행정법은 새 헌법이 전국 18개 주 가운데 3개 주 이상에서 투..

제발 학교만은, 아이들만은...

Iraqi youngsters shout standing on the remains of an US military armored vehicle destroyed by a road side bomb in Ramadi, Iraq, Monday Sept. 26 2005. Roadside bombs killed three U.S. soldiers Monday in two separate attacks and 16 Iraqis were killed elsewhere, including five teachers and their driver who were shot to death in a classroom by suspected insurgents disguised as policemen. (AP Photo/B..

나라가 망가지는 건 순식간

(원어에 가까운 표기는 ‘쉬아’와 ‘순니’가 되어야 하지만, 외래어표기법에는 ‘시아’와 ‘수니’로 되어 있어서 이 글에서는 그 표기를 따른다) 8월31일 이라크 바그다드의 시아파 사원에서 테러 소문에 순례객들이 도망을 치다 1400여명이 죽거나 다치는 대형 참사가 일어났다. 어처구니없는 사고는 2003년 이라크 전쟁 이후 계속돼온 테러가 빚어낸 비극인 동시에, 오랜 종파 갈등의 산물이기도 하다. 1400년에 걸친 종파 갈등 수니파와 시아파 간의 투쟁은 이슬람의 역사 내내 이어져 온 고질적인 갈등이다. 이란과 이라크에서는 예외적으로 시아파가 우세하지만 전 세계 13억 무슬림 중 80% 이상은 수니파다. 초창기 이슬람은 부족 전통을 받아들여 `합의에 의한 권력승계'를 채택했었다. 무함마드 사후 공동체에서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