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가 보는 세상/유럽이라는 곳

소치올림픽 앞두고... 러시아 잇단 테러  

딸기21 2013. 12. 29. 22:06

내년 2월 소치 동계올림픽 개막을 한달 남짓 앞두고, 러시아에서 테러공격이 잇달이 일어나고 있다.

 

29일 소치에서 690km 떨어진 러시아 중부 볼고그라드의 기차역에서 여성 테러범이 자폭테러를 일으켜 최소 18명이 사망하고 40여명이 다쳤다. 러시아투데이 등은 이날 낮 12시 45분쯤 폭발이 일어났으며, 불길이 치솟고 빌딩 곳곳이 무너졌다고 보도했다. 목격자들은 현장 주변에 콘크리트 잔해와 함께 시신들이 흩어져 있었다고 전했다.

 

테러를 누가, 왜 저질렀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당국은 볼고그라드가 있는 북캅카스 지역에서 러시아 정부에 맞서 테러공격을 벌여온 체첸 세력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인구 100만명의 볼고그라드는 이슬람 반군의 테러공격이 계속되는 체첸자치공화국, 다게스탄공화국과 멀지 않은 곳이다. 


앞서 10월에도 볼고그라드 시내에 정차돼 있던 버스에서 여성 테러범의 자폭공격이 벌어져 6명이 숨졌다. 당시의 범인은 러시아 측의 진압작전에 반군이던 남편을 잃은 여성, 이른바 ‘검은 과부(black widow)’로 드러났다. 2000년 이후로 지금까지 러시아 중부와 캅카스 일대에서 ‘검은 과부’들을 비롯한 여성 테러범의 자살공격이 20차례 이상 벌어져, 78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러시아 최근 테러 관련 일지


8월27일 사우디아라비아 정보국, 소치 올림픽 노린 테러 가능성 경고

10월15일 모스크바 화학공장 테러공격 음모 적발 

10월21일 볼고그라드 버스 자폭테러, 6명 사망

11월27일 모스크바 테러공격 계획했던 이슬람반군 10여명 체포

12월29일 볼고그라드 기차역 자폭테러로 사상자 수십명 발생


당국은 이번 테러 역시 여성 테러범 1명이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반군은 소치 올림픽을 방해하기 위해 테러를 벌이겠다고 이미 공언했다. 지난 27일에는 러시아 남부의 퍄티고르스크에서 차량 폭탄테러로 3명이 숨지기도 했다. 벨기에에 본부를 둔 싱크탱크 국제위기그룹(ICG)은 북캅카스 일대를 ‘유럽에서 가장 폭력적인 지역’으로 분류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