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얘기 저런 얘기

나도 '왕의 남자'를 봤다!

딸기21 2006. 1. 19. 16:58
728x90

너무 재밌었다. 울기도 울었고... 간간이 웃기고, 많이 슬프고.

알고보니 연극이 원작이라고... 영화 자체가 너무나 '연극적'이었는데, 원작이 연극이라니 수긍이 간다.

영화 굉장히 잘 만들었는데, 감독(이름을 모르겠네)이 대단히 대단히 재능있는, 영감어린 예술가라는 생각은 안 든다. 스토리가 워낙 탄탄하다. 극본의 힘이랄지, '원작의 힘'이랄지. 영화적으로 잘 만들기도 했지만 줄거리가 아주 재미있다. 인물과 인물 간의 관계, 묘한 긴장관계가 시종일관 흐트러지지 않은 것이 마음에 들었다. 특히 연산과 녹수의 관계, 연산과 공길의 관계. 신분상의 권력관계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다면적이고 기묘한, 그러나 충분히 있을 수 있는 관계를 그려낸 게 좋았다.

폭군, 광대, 동성애. 시대는 조선인데 테마는 한국적이지 않고, 소재는 고전인데 화법은 현대적이다. 이런 드라마에 극적인 긴장감을 부여해주는 것은 어디까지나 연산이다. 동양적인 것을 빙자한 현대적인 것이라서 서양 사람들이 이 영화를 보면 좋아할 것 같은데, 하지만 너희가 연산을 아느냐. 우리는 연산을 아니깐 확실하게 긴장이 사는데 말이다.

인형극이나 그림자극 따위를 섞어가면서 극 구성하는 것은 외국영화에서 많이 보던 방법인데 이모저모로 잘 짜놔서 보는 재미도 있고... 암튼 슬프기도 하고, 세 배우 연기 비교도 재미있고. 감우성 연기가 나쁘진 않은데 장생이 그중 평면적인 인물이라서 큰 감동은 없었다. 공길이는 얼굴은 어울리는데 공길이 역하고는 완전 ‘깨는’ 목소리, 정진영 연산 역할은 극의 중심을 확실하게 잡아줘서, 눈알에 광기를 넣는 것이 지나치다 싶다가도 오버스럽지 않아서 좋았다.

'이런 얘기 저런 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여운 커플  (0) 2006.01.20
에드거 앨런 포  (0) 2006.01.20
나도 '왕의 남자'를 봤다!  (0) 2006.01.19
타지마할 살리기  (0) 2006.01.18
진실스러움  (0) 2006.01.18
일본영화라 불러야 할 '청연'  (0) 2006.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