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얘기 저런 얘기

귀여운 커플

딸기21 2006. 1. 20. 21:06
728x90

설치류의 천적인 뱀과 햄스터가 동물원의 한 방에서 석달 가까이 사이좋게 `동거 생활'을 하고 있다.

AP통신은 19일 일본 언론들을 인용, 천적관계를 넘어 우정을 쌓고 있는 일본 도쿄(東京) 시내 동물원의 뱀과 햄스터의 이색스토리를 소개했다.

우에노(上野)에 있는 작은 동물원 `무쓰고로 동물왕국'에 살고 있는 두살배기 수컷 구렁이 아오짱이 햄스터와 한 방을 쓰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10월. 원래 이 햄스터는 아오짱의 먹이가 될 운명이었다. 아오짱이 9월에 고양이와 격투를 벌여 다친 뒤로 식욕을 잃자 사육사들이 `특별식'으로 살아있는 햄스터를 마련해줬던 것. 그러나 이상하게도 아오짱은 햄스터를 잡아먹기는커녕, 마음에 들어 하면서 아무 위협을 하지 않았다. 햄스터도 구렁이를 두려워하지 않았다.




둘은 아오짱의 작은 플라스틱 우리에서 자연스럽게 함께 살게 됐다. 사육사들은 태어난지 6개월 된 암컷 햄스터에게 `고항(밥)'(이건 너무하잖아!)이라는 별명을 지어주었다. 고항은 길이 9㎝의 작은 몸을 1.2m에 이르는 아오짱의 몸에 기대고 자기도 한다. 사육사 야마모토 카즈야는 "이런 일은 처음 보았다"며 "뱀과 햄스터가 서로를 마음에 들어 하는 이유는 모르겠지만 어린이 관람객들이 이들을 보며 좋아하니 기쁘다"고 말했다.


고항... 덜덜덜. 그러다가 어린이들 앞에서 한바탕 살육전이 벌어질까 무섭지만. 맘음 따뜻해지네요. ^^
안그래도 우리 회사의 어느 분이 그러더라구. 어느날 아침에 가봤는데 고항이가 없으면 어쩌냐구...
푸른여우 "먹기엔 내게 너무 큰 당신" .... ㅋㅋㅋ (고항이 너무 크다)

'이런 얘기 저런 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보여 안녕~  (0) 2006.02.02
세계의 개들  (1) 2006.01.25
귀여운 커플  (0) 2006.01.20
에드거 앨런 포  (0) 2006.01.20
나도 '왕의 남자'를 봤다!  (0) 2006.01.19
타지마할 살리기  (0) 2006.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