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가 보는 세상

암흑물질의 흔적을 사진으로 찍다-

딸기21 2007. 5. 16. 10:30
728x90
암흑물질 고리


한국인 과학자 지명국(미국명 제임스 지. 아래 사진)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이 우주 초창기 연구의 핵심인 `암흑물질(dark matter)'의 존재를 입증해주는 증거를 찾아내는데 성공했다고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15일 발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존스홉킨스대학 연구원으로 NASA 관측팀에 참여해온 지 박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허블우주망원경을 이용해 50억 광년 떨어진 은하단(수백개 이상의 은하계들로 이뤄진 은하 무리)에서 암흑물질로 구성된 것으로 보이는 지름 260만 광년 짜리 고리를 찾아냈다고 발표했다. AP통신 등 외신들은 지 박사 팀이 공개한 암흑물질 고리 사진과 연구결과를 주요 뉴스로 타전했다. 연구결과는 천체물리학 저널에 곧 게재될 예정이다. 지 박사는 연세대 천문기상학 석사 출신으로 존스홉킨스대에서 2005년 천체물리학 박사 학위를 받은 뒤 연구원으로 재직하고 있다.

과학자들은 우주 물질의 총량을 추정치와 실제 관측치 사이에 큰 차이가 난다는 점으로 미뤄볼 때, 관측되지 않은 미지의 물질이 우주 전반에 존재하고 있을 것이라 추측하고 있다. 우주 공간의 85%를 채우고 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이 물질을 `암흑물질'이라 부른다. 이른바 `암흑물질 문제'는 현재까지 등장한 우주탄생 이론 중 가장 유력한 이론인 빅뱅 이론의 최대 난제 중 하나다. 이 때문에 과학자들은 암흑물질의 존재를 확인하려 애써왔다.

지 박사 팀은 지난해 8월 ZwCI 0024+1652로 알려진 은하단 내부를 관측하다가 조약돌이 연못 수면에 만들어내는 것 같은 잔물결 고리 무늬를 발견했다. 연구팀은 은하단들이 충돌하면서 암흑물질로 이뤄진 물결을 만들어 이같은 무늬가 생긴 것으로 보고 있다. 이것이 확인된다면 암흑물질의 존재를 입증해주는 최초의 유력한 증거가 되는 셈이다.

'딸기가 보는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新냉전 시대?  (0) 2007.05.30
북한 단거리 미사일 발사  (0) 2007.05.25
암흑물질의 흔적을 사진으로 찍다-  (0) 2007.05.16
'주체'라는 종교  (0) 2007.05.08
빗나간 예언들  (0) 2007.04.10
'가스 카르텔'... 쉽지 않을걸.  (0) 2007.0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