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4

알천랑 포토에세이

10월호에 알천랑이 찍은 촬영현장 포토에세이가 실렸어요. 살짝 퍼왔습니다 ^^ [1탄] 그리고, 알천랑이 붙인 설명. ‘선덕여왕’, 동고동락 식구들을 소개합니다! 1 카메라 마니아 유신랑 엄태웅 형. 카에 대해 모르는 게 없지요. 이날 조리개, 노출, 포커스 맞추는 법 모두 전수받았습니다. 2 저와 늘 함께 다니는 짝꿍, 서강입니다. 뚜렷한 이목구비가 돋보이네요. ‘2PM’ 닉쿤 닮았다고 하면 뭐라고 하실 건가요? 헤헤. 3 떠오르는 ‘선덕여왕’의 훈남, 풍월주 호재 역의 탤런트 고윤후입니다. 잘생겼죠? 4 이문식 선배는 마치 개그맨처럼 웃기세요. 실제와 연기가 구분이 안 갈 정도로 재밌는 분입니다. 5 용화향도의 대풍과 석품랑. 드라마 내에서는 적이지만 실제로는 아주 친하답니다. 아웃 포커싱된 덕분(?..

유승호 키우려다 선덕여왕 망칠라

애시당초 너무 유승호를 키우려고 했던 것 같다. 선덕여왕 드라마가 다른 킹메이킹 사극들과 다른 점은, 무엇보다 선덕을 '하늘이 내린 왕'이 아닌 주변사람들과 함께 만들어지고 성장하는 인물로 그린 것이었는데 유독 '춘추'는 기억력이 비상한 천재에다가 어린 나이에 정치를 아는 술수꾼에다가 배짱 두둑한 대인에다가... 이 뭥미? 말 된다고 보심? 그러니 극의 본질이 흐려지고, 주인공은 너무 많아져서 집중도가 화악~ 화악~ 떨어진다. 유승호를 그렇게 키우면 나리나리는 좋아할지 모르겠으나, 극의 완성도와 몰입도가 떨어져서 난 요즘 재미가 별로 없다. 울집 시청률 바로미터인 꼼양도 "요샌 재미가 없어졌어요" 한다. 글고, 'TV뮤비'는 그건 또 뭐여씀? 기존 하일라이트 모음과는 다른, 명실상부 '뮤비'로 만들겠다더..

이런 얘기 저런 얘기 2009.10.04 (12)

쥬얼리, 엄정화

쥬얼리. 아마도 멤버 중 박정아인 것 같은데 (노래 되는 애가 걔 밖에 없는 듯) 김수철의 을 불렀다. 아주 잘 어울리고 듣기 좋아서 쥬얼리가 아예 저 노래를 음반에 넣으면 어떨까 하고 생각했다. 그럼 음반 사서 들을텐데. 그리고 엄정화. 오랫동안 참 좋아했는데, 간만에 드라마에 나온다. K2 월화 야간현대극 에서 김희애-유동근이랑 같이 나오는데, 엄정화 너무 이쁘다. 연기도 잘 하고. 언제였더라, 꽤 오래전에 베스트극장에서 엄정화를 봤었다. 물론 으로 등극하기 전의 일이다. 시골에 버려진 젊은 아내, 결국은 미쳐버리는 여자 역할이었는데 이쁘고 깨끗하고 신선해보였다. 그 때부터 엄정화를 좋아했다. 엄정화의 노래들도 물론 좋아한다. 잡다한 토크쇼나 연예프로그램에 나와서도 성심성의껏 촬영하는 걸 보면 어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