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가 보는 세상/아시아의 어제와 오늘

필리핀 화산 분출…마닐라 공항 항공기 운항중단

딸기21 2020. 1. 12. 23:05

필리핀 마닐라 남쪽 타가이타이의 탈(Taal ) 화산이 12일(현지시간) 분출하고 있다.  타가이타이 AP연합뉴스

 

필리핀 마닐라에서 65㎞가량 떨어진 카비테주 타가이타이의 화산이 12일 분출해 주민과 관광객 6000여 명이 대피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필리핀지진화산연구소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11시쯤 탈(Taal) 화산에서 우르릉거리는 소리와 진동이 관측됐고 오후 7시30분 무렵부터는 화산재와 연기가 분출하기 시작했다. 수도권인 메트로마닐라의 케손 시 북쪽까지 화산재가 떨어졌고 타가이타이 주변 지역에서는 규모 2.9~3.9의 지진도 관측됐다. 마닐라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도 전면 중단됐다.

 

필리핀 마닐라 남쪽 타가이타이의 탈 화산에서 12일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타가이타이 AP연합뉴스

 

화산재와 연기가 치솟는 탈 화산.  로이터연합뉴스

 

20세기에도 대규모 분출로 사상자를 낸 탈 화산이 다시 폭발할 조짐을 보이자 필리핀 당국은 주변 지역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타가이타이 AP연합뉴스

 

마닐라 남쪽 바탕가스에서 바라본 탈 화산. 12일 오후 화산이 분출하기 시작하면서 화산재가 하늘로 치솟고, 벼락이 치고 있다.  바탕가스 신화연합뉴스

 

당국은 화산 경보를 5단계 가운데 4단계로 격상했다. 몇 시간 혹은 며칠 안에 대규모 폭발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뜻이다. 당국은 이 섬을 위험지역으로 선포해 관광객 진입을 금지시키고, 반경 14km 안에 사는 주민 1만여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마닐라 주재 한국대사관은 화산 주변지역 교민들에게 대피를 당부했다.

탈 화산은 1911년과 1965년에도 폭발을 일으켜 1300명, 200명이 숨진 적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