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가 보는 세상/한국 사회, 안과 밖

알파고의 '뇌'...이세돌은 이런 상대와 싸웠다!

딸기21 2016. 3. 13. 20:21
728x90
이세돌과 '싸운' 알파고.

알파고는 2014년 구글이 인수한 딥마인드가 개발한 프로그램이다. 서울에서 이세돌과 '알파고의 대리인'이 바둑을 두는 사이, 지구상 어딘가에서는 알파고의 뇌가 가동되고 있다. 알파고의 뇌가 어디에 있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 '1200개의 CPU'라는 말로 설명되긴 하던데, 그렇게만 들어서는 통 감이 오지 않는다.

알파고 자체는 아니지만, AI의 뇌, 정확히 말하면 AI의 신경들이 날마다 무언가 배우고 자라는 곳을 살짝 들여다볼 수는 있다. 2012년 구글은 이례적으로 몇몇 데이터센터의 내부를 찍은 사진들을 올렸다. 영화 <매트릭스>에서나 봤을 법한 광경은 이미 현실이 되어 그곳에 있었다. 어쩐지 너무 비현실적이어서 멋지기까지 한 구글의 뇌 속 풍경들.

미국 아이오와주 카운슬블러프스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의 내부. 사진 구글


미국 아이오와주 카운슬블러프스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의 내부. 기기들을 식히는 냉각수는 파란 파이프를 타고 흐르며, 온도가 올라간 물은 빨간 파이프로 흐른다. 사진 구글
미국 아이오와주 카운슬블러프스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의 내부. 기기들을 식히는 냉각수는 파란 파이프를 타고 흐르며, 온도가 올라간 물은 빨간 파이프로 흐른다. 사진 구글

미국 아이오와주 카운슬블러프스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의 내부. 사진 구글미국 아이오와주 카운슬블러프스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의 내부. 사진 구글
미국 조지아주 더글러스카운티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의 내부. 사진 구글미국 조지아주 더글러스카운티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의 내부. 사진 구글
구글 데이터센터의 직원이 과열된 CPU를 검사하고 있다. 사진 구글구글 데이터센터의 직원이 과열된 CPU를 검사하고 있다. 사진 구글
미국 오클라호마주 메이스의 구글 데이터센터에서 작업하는 직원. 사진 구글미국 오클라호마주 메이스의 구글 데이터센터에서 작업하는 직원. 사진 구글
미국 오클라호마주 메이스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의 서버. 초록색의 LED 불빛은 서버의 상태를 나타낸다. 사진 구글미국 오클라호마주 메이스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의 서버. 초록색의 LED 불빛은 서버의 상태를 나타낸다. 사진 구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레노아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 사진 구글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레노아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 사진 구글
벨기에의 셍기슬랑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 사진 구글벨기에의 셍기슬랑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 사진 구글
벨기에 셍기슬랑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의 냉각수 저장탱크들. 사진 구글벨기에 셍기슬랑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의 냉각수 저장탱크들. 사진 구글
싱가포르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 입구의 로봇이 인상적이다. 사진 구글싱가포르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 입구의 로봇이 인상적이다. 사진 구글

구글에서 데이터센터를 검색하면, 구글의 데이터센터가 뜬다. 동어반복같지만, 구글은 데이터센터의 위치와 기본 정보들을 공개해놓고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