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가 보는 세상/아시아의 어제와 오늘

중국, “2020년까지 위안화 자유거래 허용”  

딸기21 2015. 11. 4. 15:02
728x90

위안화를 기축통화로 키우기 위한 중국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중국이 2020년까지 위안화의 자유거래를 허용하기로 했다. 위안화의 국제통화기금(IMF) 통화 바스켓 편입 여부를 결정할 IMF 이사회를 앞두고 나온 결정이다. 

 

지난달 29일 폐막된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전체회의(제18기 5중전회)가 경제사회발전 계획인 13차5개년 계획(2016~2020년)을 채택하면서, 2020년까지 위안화를 ‘자유롭게 거래되고 자유롭게 사용되는 통화’로 만들기로 했다고 신화통신이 3일 보도했다. 


신화는 이런 내용을 담은 공산당의 한 줄짜리 짧은 성명만을 보도했을 뿐 자세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 AP통신 등은 인위적인 환율 조작을 중단하라는 미국의 압력을 피하면서 위안화를 IMF의 특별인출권(SDR) 바스켓에 편입시키기 위한 조치라고 분석했다. 중국은 SDR 편입을 위해 위안화 거래 규제를 완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여왔으나 자유거래를 허용하는 시한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특정 화폐를 SDR 바스켓에 포함시킬지 결정할 때 IMF는 해당국이 세계 무역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함께, 해당 통화가 자유롭고 광범위하게 사용되는지도 검토한다. 2010년 IMF는 위안화가 세계 무역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기는 하지만 ‘자유로운 사용’ 기준에는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IMF는 위안화를 바스켓에 넣을지 여부를 결정할 이사회를 이달 말쯤 열 계획이다. 


이 이사회를 앞두고 중국은 위안화에 대한 각국의 지지를 얻어내기 위해 전방위 외교전을 펼치고 있다. 이미 막대한 규모의 경제협력을 무기로 영국, 프랑스, 독일 등의 지지를 확보했기 때문에 어느 때보다도 위안화 편입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은 또한 위안화 거래 자유화와 함께, 외환 거래 규제를 ‘네거티브 리스트’ 방식으로 바꿔서 명시적인 금지규정이 없는 한 자유로이 거래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3일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향후 몇년 동안 최소 6.5%는 돼야 한다고 말했다. 2020년까지 샤오캉(小康) 사회(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리는 사회)를 건설하겠다고 공언해온 시 주석은 이를 위해 향후 1인당 국내총생산(GDP)을 2010년 대비 2배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이 목표를 달성하려면 연간 6.5% 이상의 성장이 계속돼야 한다는 점을 다시 강조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