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가 보는 세상

뉴욕타임스 사설에서 “아베 고노담화 ‘검증’, 미국의 아시아 전략 위협”  

딸기21 2014. 6. 23. 22:30
728x90

미국 뉴욕타임스는 22일자 사설에서 일본 아베 신조 정권이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담화 ‘검증 결과’를 공개한 것에 대해, “민주국가이자 경제대국인 일본이 과거를 다시 쓰려 하는 듯한 인상을 줘서는 안 된다”며 비판했다.

 

신문은 “미국의 두 동맹국인 일본과 한국 간의 건설적인 관계가 아시아 안보에서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점”이라며 “그런데 일본이 2차 대전 성노예들 문제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두 나라가 건설적인 관계를 맺는 게) 어려워진 듯하다”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는 “일본 민족주의자들은 (위안부) 여성들이 당국의 강요에 의한 것이 아닌 (자발적) 매춘부였다고 주장하지만 일본 바깥의 역사학자들 다수가 일본 군이 강제로 여성들을 매춘에 종사시켰다는 사실에 동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런데도 아베 총리가 이 전쟁범죄 피해자들에게 부당하게 다루고 있을 뿐 아니라, 협소한 민족주의의 틀에 일본을 위치지음으로써 일본에도 상처를 입히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아베 정부가 ‘검증 보고서’에서 한일 양국 정부간 논의 내용을 폭로해버림으로써 일본이 과거사에 대한 사죄에서 한번도 진심이었던 적이 없었음을 드러내고 말았다고 평했다. 더불어 이런 행보는 아시아에서 주도적 역할을 하고자 하는 일본의 능력을 훼손시킬 것으로 내다봤다. 


신문은 “미국이 아시아에서 점점 더 공격적인 행동을 하는 중국에 대해 합리적인 전략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일본과 한국의 협력에 기대야만 한다”며 미국의 아시아 전략에도 해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