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가 보는 세상/인샤알라, 중동이슬람

빈라덴이 직접 지휘?

딸기21 2005. 7. 25. 23:15
728x90
영국 런던에서 두 차례 발생한 연쇄폭탄테러와 이집트 휴양지 테러는 모두 오사마 빈라덴이 이끄는 알카에다 지도부가 직접 지휘해 일으킨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당초 알려진 바대로 대규모 테러 경험이 없는 현지 군소조직이 일으킨 것이라는 추측을 뒤엎는 `빈라덴 지휘설'이 힘을 얻으면서, 알카에다가 `테러와의 전쟁'에 맞서 각지에 자폭공격을 확산시키며 대대적인 반격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24일(현지시간) 런던 연쇄 테러와 지난 22일 이집트 휴양지 샤름 알 셰이크 테러에 오사마 빈라덴과 아이만 알 자와히리 등 알카에다 핵심 지도부가 깊숙이 개입돼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이 분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의 신임 미국 대사로 임명된 투르키 알 파이잘 왕자는 20여년간 사우디 정보국을 이끌었던 인물. 그는 워싱턴포스트 인터뷰에서 "인터넷이나 메신저를 통해서 군소조직들도 빈라덴 등 알카에다 핵심 지도부와 직접 연결돼 지령을 받을 수 있다"면서 "2001년 9.11 테러 이래 알카에다의 연결고리들은 끊어지지 않고 계속 작동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앨버트 곤잘레스 미국 법무장관도 "런던과 샤름 알 셰이크에서 일어난 연쇄 테러는 모두 알카에다의 소행으로 보인다"고 공식 언급했다. 곤잘레스 장관은 이날 CNN에 출연해 "정황상 두 곳에서 일어난 연쇄테러들은 알카에다 소행인 것 같다"며 추가 공격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미.영.중동의 테러전문가들은 최근 2~3년 사이 곳곳에서 일어난 테러들의 수법을 분석해볼 때 빈라덴까지 이어지는 알카에다 핵심 라인이 지난해 스페인 마드리드 테러에서부터 런던과 이집트 테러까지를 모두 총괄.기획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집트 테러의 경우 `이집트 성전 전사들'과 `알카에다 아잠 여단'이라는 두 조직이 각기 자신들이 저지른 일이라고 주장하고 나섰고 런던테러도 `유럽 알카에다 비밀조직'과 `아부 하프스 알 마스리 여단'이라는 두 조직이 각기 공격 사실을 주장한 바 있다. 서로 다른 이름들을 가진 이 조직들의 실체는 명확치 않지만 `알카에다 아잠 여단'과 `아부 하프스 알 마스리 여단'의 경우 알카에다 지도부와 연결된 방계 조직으로 테러전문가들 사이에 이미 인지돼왔던 그룹들이다.

자폭테러범들은 이런 군소조직들에 소속된 무명(無名)의 무자헤딘(전사)일지 몰라도, 일련의 테러를 지휘한 것은 빈라덴이나 혹은 알카에다 2인자 알 자와히리일 것으로 전문가들은 지목한다. 88명 이상이 숨진 샤름 알 셰이크 테러는 지난해 10월 인접한 홍해 휴양지 타바에서 발생한 폭탄테러와 수법이 거의 같다. 타바 테러는 이집트 보안당국의 조사결과 알카에다가 일으킨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52명의 사망자를 낸 7.7 런던테러는 파키스탄쪽 근본주의 집단과 연결된 영국 내 무슬림들이 일으킨 것으로 알려져있지만 빈라덴과 알 자와히리의 `원격 조정설(說)'이 힘을 얻고 있다. 영국 테러.정치폭력연구센터의 매그너스 랜스톱은 "런던테러와 샤름 알 셰이크 테러의 공통점은 (극단주의자들에게) 테러공격의 방법과 방향을 일러주기 위해 기획된 것이라는 점"이라며 빈라덴이 네트워크 조직들을 통해 테러 확산을 계속 유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4월 미 국무부 연례보고서는 알카에다가 9.11 뒤 세계 곳곳의 작은 조직들과의 연결망을 오히려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었다. 아프가니스탄-이라크전쟁처럼 미국 조지 W 부시 정권이 대대적으로 추진한 국가간 전면전 방식의 `테러와의 전쟁'은 효과가 없다는 사실이 계속 확인되고 있는 셈이다. 사우디 테러전문가는 "보안당국이 사우디 내 알카에다 조직을 계속 검거하고 있지만 빈라덴과 알 자와히리의 지령은 여전히 사우디 안으로 전달이 된다"고 고백했다.

현지 조직을 동원한 빈라덴 그룹의 테러는 2003년 5월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일어난 외국인 거주지역 연쇄폭탄테러에서 시발점을 찾을 수 있다. 35명의 목숨을 앗아간 이 공격이 일어나고 바로 며칠 뒤 모로코 카사블랑카에서 대규모 폭탄테러가 일어났었다. 당시만 해도 미국과 사우디 등 각국 정보당국은 아프간전 이래 알카에다가 크게 약화된 것으로 낙관하고 있었다. 그러나 스페인 마드리드 폭탄테러, 그리고 런던테러와 샤름 알 셰이크 테러가 일어난 지금 빈라덴의 세력을 과소평가하는 분위기는 사라졌다. `미국의 전쟁-알카에다의 반격-연쇄테러로 대규모 인명피해'의 악순환이 패턴으로 굳어져가는 양상이다.
미국 크리스천사이언스모니터(CSM)는 "런던의 중산층과 파키스탄의 극단주의자, 사우디의 빈민청년 등 상이한 배경을 가진 이들이 똑같은 수법으로 테러를 일으키고 있다"며 "자폭테러가 전세계 극단주의자들의 공통전술이 돼버렸다"고 지적했다.

'딸기가 보는 세상 > 인샤알라, 중동이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동을 집어삼킨 중국  (0) 2005.07.28
이라크도 이란처럼 신정국가로?  (0) 2005.07.26
빈라덴이 직접 지휘?  (0) 2005.07.25
후세인의 가족들  (0) 2005.07.22
투르키 왕자  (0) 2005.07.22
사진을 찍으면 안 되는 나라  (0) 2005.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