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가 보는 세상

바다가 싱거워진다

딸기21 2005. 6. 30. 22:55
728x90
지구온난화로 빙하가 녹고 강수량이 많아지면서 바다가 점점 싱거워지고 있다.

미국의 인터넷저널 라이브사이언스닷컴은 29일(현지시간) 과학전문지 `사이언스' 기사를 인용, 과학자들이 바다의 염도가 계속 낮아지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노르웨이 지질연구소와 우즈 홀 대양연구소의 지질, 해양학자들이 1965년부터 95년까지 30년간의 실측자료를 연구한 결과 1960년대 이래 대서양의 해수 염도는 점점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 이유는 민물 유입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인구가 집중된 북반구의 빙하가 녹으면서 직접 바다로 흡수되기도 하지만, 대기 중 수분이 많아지면서 강수량이 늘어 주요 하천의 수량이 많아지는 간접효과도 큰것으로 과학자들은 보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해수면 뿐 아니라 하천의 물높이도 높아지고 있다는 사실이 함께 확인됐다.

과학자들의 주목하는 것은 민물 유입으로 인한 해류의 변화다. 해류는 적도의 따뜻한 바다와 북극해의 찬 바다를 오가며 대양의 열을 지구 전역에 배분해준다. 예를 들어 멕시코만류(걸프 해류)는 따뜻한 물을 북대서양 지역에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미시시피강에서 차가운 민물이 쏟아져들어오면서 걸프 해류를 누르고 있다는 것이다. 해류의 흐름이 조금만 달라져도 연안지역들은 허리케인이나 가뭄, 혹서(酷暑)로 몸살을 앓을 수 있다.
연구에 참여한 루스 커리 박사는 "최근 10년간 빙하에서 흘러나온 물이 북유럽 해안에 대거 유입되면서 바닷물 위쪽에 민물 흐름을 형성했다"며 "이것이 해류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는 아직 확인할 수 없지만 장기간에 걸친 기후변화의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딸기가 보는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타클로스 연례 총회  (0) 2005.07.26
007도 CIA도 물 먹었네  (0) 2005.07.13
유명인사들과 항공기 사고  (0) 2005.06.30
소녀들의 반란  (0) 2005.06.29
U2, 정찰기의 우울한 역사  (0) 2005.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