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얘기 저런 얘기/딸기의 하루하루

반가운 카드

딸기21 2009. 12. 30. 18:45



어제 사무실로 우편물이 왔다. 책이다. 나하고는 아무 상관없는 영화에 대한 책.
갸우뚱하는 순간 번역자 이름이 눈에 들어왔다. 오래 전, 참 이뻐했던 한 후배의 이름.
혹시나 싶어 열어보니 역시 그 녀석이다. 영화판에 들어갔다는 것만 알고 있었다. 한 몇년 궁금해하다가
졸업한지 오래되다보니 연락할 길도 없어져 인연이 끊겼나 했다.
손으로 만든 카드, 그리고 선물로 같이 보내준 책갈피, 빼곡한 손글씨.
마음이 따뜻해진다. 답장 써서 봉투에 넣어 가방 안에 넣어놓았다. 해 바뀌어 월요일에나 부치겠지만.

며칠 전에는 중국에 있던 룰루가 잠시 들어와 진주목걸이를 내게 주었고
마냐님 옆구리를 찔러 갖고 싶었던 동물 책을 선물받았고.

2009년, 수월치는 않았지만 좋은 인연들도 그만큼 많았던 한 해.

'이런 얘기 저런 얘기 > 딸기의 하루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  (6) 2010.01.04
새해 첫 출근  (0) 2010.01.03
반가운 카드  (0) 2009.12.30
웃기단 말이지  (6) 2009.12.20
할 것들.  (14) 2009.12.11
12월이네  (4) 2009.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