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얘기 저런 얘기/딸기의 하루하루

저것들이 새끼를 치는 게야

딸기21 2009. 10. 13. 13:59
올들어서는 (독후감 올리는 회수를 보면 알겠지만) 이런저런 일로 책을 거의 못 읽고 있다. 
그래서 책을 잘 사지도 않는다. 내 책은 거의 사지를 않았고, 애 책은 좀 사지만 돈도 없고 해서
다 읽은 전집들은 되는대로 내다 팔고 단행본들도 누구한테 주거나 팔거나,
대략 처분하는 분위기로 가고 있다.

울집에는 나의 자랑거리이자 장엄하고 쫌 짱인 책장이 있다.
나는 울집의 책의 양을 알고 있다. 왜냐?
책꽂이를 내가 샀으니까.
울집의 책의 양은 높이 2미터 곱하기 길이 8미터다. 
마루에 폭 2미터의 육중한 책장 2개(그래서 마루에 빈 벽이 없다 -_- 거실을 서재로, 부엌도 서재로... 흑흑)
글구 딸 방에 놓아둔, 벽을 가득메운 폭 4미터의 책꽂이(그래서 여기도 빈 벽이 엄떠요).

결혼하고 이사를 한두번 다닌게 아닌데, 이사다닐 때마다 아저씨들이 머라머라 한다.
책 많다고... 무겁다고... 이런 경우는 돈 더 내야 한다고... (근데 왜 안 내냐고...)
하지만 증말로 난 울집이 책이 많다고는 생각을 안 했다.
집에 공부하는 사람(학자;;라든가 대학원생이라든가)도 없을 뿐더러, 난 책을 숙닥숙닥 잘 버리기 때문에
주구장창 끼고 살지도 않거든. 뭐 딱히 책을 사랑하는 것도 아니고.

근데 얼마 전에, 이삿짐센터 아저씨들이 왜 울집 책이 많다고 하는지를 알아냈다.
우리 동네 50몇평 아파트 사는 딸아이 친구 집에 놀러갔는데
증말로 책이 없는 것이다!!!
쿵야.... 
애가 셋인데 애들 방에도 거의 책이 없고, 마루는 아예 텅~ 비어 있다.
그렇구낭... 이렇게 정말 없는 집들도 있구낭...




암튼, 8미터 분량의 책꽂이가 또 모자란다.
엊그제 꼼꼼이 책 두 질을 내보냈는데, 거기다가 몇가지 박스들을 넣고 좀 치우고 나니 또 꽉 찼다.
왜? 난 책도 안 사는데 왜?

그러니까, 저 녀석들이 새끼를 치는게 틀림없다.
증거가 있다.
얼마 전에 아지님이 꼼양 학교 도서관에서 <다빈치 코드>를 빌려다 읽었다.
그런데 그놈들이 그새 울집에서 수태하여 자식을 남겨두고 갔거나
혹은 지들이 낳은 녀석을 울집으로 입양보냈나보다.
<다빈치코드> 해설서라는 책이 어느 틈에 굴러다니고 있는 걸 보면... 
글구 아지님이 영어공부 비법에 관심이 가진 것과 때를 같이 해, 영어공부 비법 책이 
애 영어책이랑 같이 침대 위에 굴러다니고 있는 걸 보면...
내가 회사에서 줍는 책, 얻는 책, 글구 존경하는 소울메이트님에게서 정기적으로 얻어오는 신간들...
헉 지금 고개를 돌려보니 회사 내 책상에만 40여권이...

이젠 벽이 없단 말이지. 이대로라면 60평형대 집으로 이사를 가야 할거야... 라고 생각을 하다가
문득, 돈만 있으면(솔직히 요샌 책꽂이 살 돈도 없다) 마루에다가 책꽂이를 
또 하나 놓을 수 있다는 걸 알아냈다. 그것도 도서관 스타일로... 

그럼 결론은... 돈 모아 책꽂이를 더 사야 한다는 것이냐. -_-
근데 그러면 놈들이 또 번식을 할 것이란 말이지...

'이런 얘기 저런 얘기 > 딸기의 하루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동  (5) 2009.11.27
후배에게 한 부탁  (2) 2009.11.02
저것들이 새끼를 치는 게야  (13) 2009.10.13
명절  (8) 2009.10.05
뚝배기  (9) 2009.09.20
주말  (20) 2009.0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