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68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되다

“만약 아직도 미국이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무한한 가능성의 나라임을 의심하는 사람이 있다면, 아직도 선조들의 꿈이 우리 시대에도 살아있는가 묻는 사람이 있다면, 민주주의의 힘에 의문을 품는 사람이 있다면, 오늘 밤이 바로 당신의 의문에 대한 대답입니다. 학교와 교회 투표소 주변에 늘어선 처음 보는 긴 줄과 사상 최고의 투표율, 이번만은 달라져야만 한다고, 내 목소리가 바로 그 변화라고 믿고 평생 처음으로 투표를 하러 나와 서너 시간씩 기다렸던 사람들이 바로 그 대답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젊은이와 노인, 부자와 가난한 사람, 민주당원과 공화당원, 흑인과 백인, 라틴계, 아시아계, 아메리칸 인디언, 동성애자, 이성애자, 장애인, 비장애인... (중략) 우리가 앞으로 어떤 성과를 이룰 수 있을지에 대해 냉소..

내맘대로 세계사 2012.09.12 (2)

미국 흑인 사회 '감격과 환희'

미국 앨라배마주 셀마에 사는 흑인 여성 목사 프랭키 허친스(56)는 아홉살이던 1962년의 어느날 밤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 장을 보러 나간 줄만 알았던 어머니는 아무리 기다려도 돌아오지 않았다. 흑인 참정권을 요구하는 시위를 주도했다가 감옥에 간 사실은 나중에야 알았다. 당시 셀마 주민의 절반이 흑인이었지만, 투표권을 가진 사람은 1%에 불과했다. 목화농장 노예의 딸로 태어난 허친스의 어머니는 풀뿌리 흑인 민권운동에 투신한 선구자였다. 어머니의 투지를 물려받은 허친스는 ‘흑백 분리’를 거부하고 백인들이 다니던 고교에 들어가 차별에 맞섰다. 신학교를 졸업, 셀마 최초의 흑인 여성 목사로 일해온 그는 20일 두 딸과 손녀의 손을 잡고 워싱턴으로 향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 취임식을 보기 위해서다. 허친스..

오바마의 '무지개 내각'

미국 버락 오바마 차기 정부가 10일 에너지·환경정책을 책임질 인사들을 확정지었다. 이번 인선안에는 노벨상을 받은 중국계 물리학자와 레즈비언 환경전문가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에는 보건의료개혁을 맡을 보건장관과 백악관 의료부문 개혁책임자들이 발표됐다. 취임을 6주 앞둔 현재,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오바마의 인선은 화려하고 다채롭기 그지없다. 오바마는 10일 에너지장관에 물리학자 스티븐 추(60)를 임명할 예정이라고 AP통신 등이 민주당과 정권인수팀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일제히 보도했다. 중국계 이민 2세로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에서 태어난 추는 로체스터대와 UC버클리대를 졸업하고 벨 연구소에서 일했다. 레이저로 원자를 냉각시켜 붙잡아두는 연구를 통해 1997년 노벨 물리학상을 받았으며, 90년대..

오바마 경제팀 윤곽

버락 오바마 차기 행정부의 경제팀 윤곽이 드러났다. 재무장관 내정자인 티머시 가이트너(47) 뉴욕 연방준비은행장을 비롯해, 각료진과 백악관 자문역에 30~40대의 신진들이 대거 입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바마의 경제팀은 침체에 빠진 경제를 임기 내 성장궤도에 올리면서, 빈부격차 해소 등 경제정의도 구현해야 하는 임무를 안게 됐다. 가장 큰 관심을 끌었던 재무장관에는 지난해 투자은행 베어스턴스 파문을 수습해 주목받았던 가이트너 뉴욕 연방준비은행장이 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상무장관에는 빌 리처드슨(61) 뉴멕시코 주지사가 내정됐다.클린턴 정권 때 유엔 주재 미국대사를 지낸 리처드슨은 북한에도 수차례 다녀온 외교통이다. 당초 국무장관 후보로도 거론됐으나,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국무장관으로 내정되면서 상무..

오바마 내각 ‘여성·클린턴 인맥’ 뜬다

미국 차기 행정부의 내각이 속속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버락 오바마 정부의 야심찬 의료개혁을 이끌 보건 장관에는 톰 대슐 전 상원의원이, 국토안보부 장관에는 재닛 나폴리타노(아래 사진) 애리조나 주지사가, 상무부 장관에는 여성 기업가 페니 프리츠커가 내정된 것으로 20일 전해졌다. 지금까지 드러난 오바마 각료진에서는 여성 각료들의 발탁과 ‘클린턴 인맥’의 중용 등이 눈에 띈다. 전반적으로 새 얼굴보다는 경험을 중시한 인선이라는 평이다. 여성 각료들 전격 발탁 CNN방송은 국방장관과 함께 대테러 전략을 책임지고 있는 국토안보부 장관에 나폴리타노 주지사가 임명됐으며 상무부 장관에 시카고 출신으로 오바마 캠프 선거자금 모금을 맡았던 프리츠커가 내정됐다고 보도했다.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를 지낸 대슐은 예상대로 ..

첫 흑인 대통령 …설레는 워싱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내년 1월20일 취임한다. ‘첫 흑인 대통령 취임식’을 앞두고 미국인들은 온통 들떠 있다. 오바마 당선 축하인파 100만명이 몰렸던 대선 당일 밤 시카고의 ‘오바마 랠리(집회)’에 이은 ‘2차 오바마 랠리’가 될 전망이라고 AP통신은 최근 보도했다. 역사적인 이벤트가 될 오바마의 취임식과 역대 대통령 취임식을 미리 살펴본다. ㆍ미리 보는 버락 오바마 美 대통령 당선자 취임식 취임식 ‘400만 인파’ 예상 대통령 취임식은 마틴 루터 킹 목사 기념일인 19일을 낀 나흘간의 연휴 뒷날 열린다. 워싱턴과 인근 지역 학교들은 학생·교직원들이 오바마의 취임식을 볼 수 있도록 임시 휴교를 하기로 결정했다. 역대 취임식 최다 관중동원 기록은 120만명이 운집했던 1965년 린든 B 존..

AP가 뽑은 美 과거 대통령과 당선자의 극적인 만남

President Bush walks with President-elect Obama down the Colonnade to the Oval Office of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Monday, Nov. 10, 2008. (AP Photo/Gerald Herbert)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10일 백악관을 방문,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 오피스를 둘러보고 조지 W 대통령과 환담을 나눴다. 미국 대통령 선거 뒤에는 ‘나가는’ 대통령이 ‘들어올’ 당선자를 공식적으로 백악관에 초청해 안내를 해주는 이같은 만남이 늘 있어왔다. 지미 카터 대통령 시절 부통령을 지낸 월터 먼데일은 “정권교체는 대선 다음해 1월에 이뤄지지만 ‘심리적 교체’는 옛 주인이 새 주인과 백악관에서 ..

“저항 있어도 ‘새 판’ 짜고 측근들에 자리 주지 말라”

미국의 저명한 대통령사 연구가인 스티븐 헤스 브루킹스 연구소 연구위원이 6일 워싱턴포스트 인터넷판 기고문을 통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에게 ‘정권 인수작업에서 조심해야 할 일’에 대해 충고했다. 헤스는 이날 조지 W 부시, 빌 클린턴, 로널드 레이건, 지미 카터, 존 F 케네디 등 전·현직 대통령들의 사례를 분석해 새 대통령이 염두에 둘 사항을 5가지로 정리했다. 첫째, 대통령 당선자는 ‘새 판을 짜는 사람’임을 명심하라고 조언했다. 드와이트 아이젠하워는 1960년 물러나면서 케네디에게 “섣불리 틀을 흔들지 말라”고 충고했다. 하지만 케네디는 집권 직후 관료적인 외교안보 조직에 메스를 대 자기 팀을 만들었다. 둘째, 측근들에게 자리를 주지 말라는 것이다. 카터는 7명의 ‘조지아 친구들’을 백악관과 각..

'부드러운 미국' 기대하는 세계

버락 오바마 민주당 후보의 미 대통령 당선에 세계가 환호했다. 조지 부시 정권의 일방주의와 대테러 전쟁에 지친 세계는 오바마의 정부가 세계와 좀더 ‘부드러운’ 관계를 맺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출했다. 이라크, 파키스탄은 대테러전쟁 국면 변화에 희망을 걸었다. 오바마 가족과 얽혀 있는 케냐, 인도네시아, 영국, 아일랜드는 동질감을 표하며 오바마의 승리를 반겼다. 오바마 아버지의 고향인 케냐 코겔로 마을은 축제 분위기에 빠졌다. 오바마의 의붓할머니 사라 오바마 여사는 세계에서 몰려든 취재진과 만나 “피를 나눈 사이는 아니지만 손자가 미국 대통령이 돼 자랑스럽다”며 “당장 이 마을에 변화가 올 것이라고는 기대하지 않지만 언젠가는 손자가 있는 백악관에도 가보고 싶다”고 말했다. 오바마가 시카고 축하행사에서 특별..

감격에 겨운 흑인들

미국 민주당 버락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를 축하하기 위해 4일 밤(현지시간) 시카고에서 열린 ‘오바마 랠리’ 집회장을 비춘 CNN방송 화면에는 눈물을 흘리는 제시 잭슨 목사의 모습이 비춰졌다. 1980년대 민주당 내 대선후보 경선에 나섰다가 고배를 마신 잭슨 목사를 비롯해, 흑인 민권운동에 투신했던 모든 이들에게 오바마의 승리는 험난한 세월에 대한 회한과 환희를 동시에 안겨준 역사적인 사건이었다. 이날 마틴 루서 킹 목사가 태어나 자라고 목사로 활동했던 조지아주 애틀랜타 오번거리의 에벤에셀 침례교회 앞에는 수천명의 흑인들이 모여 민권운동에 투신했다가 투옥·폭행을 당하거나 암살된 이들을 기렸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이들은 킹 목사와 부인 코레타 여사를 위한 촛불을 들고 추모식을 한 뒤 오바마 당선을 축하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