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가 보는 세상/유럽이라는 곳

프랑스에서도 항모 감염...'샤를드골호' 668명 코로나19 확진

딸기21 2020. 4. 16. 15:06

프랑스의 핵추진 항공모함 샤를드골호.   위키피디아

 

프랑스에서도 항공모함 승조원들이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프랑스 국방부는 15일(현지시간) 항공모함 샤를드골호의 승조원 1767명을 검사한 결과 668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승조원 30%가량은 아직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어서, 감염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확진을 받은 승조원들은 모항인 지중해 연안 툴롱 기지에 격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1994년 진수된 샤를드골은 프랑스 해군의 기함으로, 프랑스가 보유한 10척의 항모 가운데 유일한 핵추진 항모다. 미국 이외의 나라가 갖고 있는 핵추진 항모는 세계에서 이 배 한 척뿐이어서, 프랑스 해군의 자존심이기도 했다. 최대 적재용량 4만5000톤으로 다소 라팔M 전투기와 E-2C 호크아이 공중경보기 등을 탑재하고 있다.

 

샤를드골호는 지난 1월 이라크·시리아 극단조직 이슬람국가(IS) 잔당 격퇴작전에 투입됐다가 대서양을 지나 발트해로 이동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연합작전에 참가해 발트해에 배치돼 있다가 대원 수십 명이 코로나19 의심증세를 보였고, 이후 훈련을 중단하고 지중해로 귀환했다.

 

앞서 미국에서는 항공모함 시어도어루즈벨트호에서 코로나19가 집단발병했다. 이 항모에서는 지난달 22일부터 승조원 감염이 확인돼 태평양의 미국령 괌으로 이동했으나 해군 당국의 대응이 늦어 집단감염으로 이어졌다. 지난달 말 브렛 크로지어 당시 함장이 해군 고위관리들에게 긴급 대응을 요구하는 이메일을 보냈으나 해군은 이 때에도 신속하게 대처하지 않았고, 결과적으로 승조원 1500여명 가운데 550여명에게 감염증이 퍼졌다.

 

미 국방부는 코로나19 대응 과정이 아니라 크로지어 당시 함장의 메일이 언론에 누출된 사실만 문제삼고 함장을 해임해 정치적 논란으로 비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