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가 보는 세상

스트라이샌드는 왜 만평을 올렸을까...‘반트럼프’ 전선에 선 고령의 스타들

딸기21 2019. 10. 20. 15:55
728x90

“매주 금요일마다 나는 체포될 것이다.” “그런 캐릭터는 영화로 옮기기도 어려울 것.”

 

고령의 스타들이 ‘반트럼프’ 전선의 선두에 섰다. 기후 위기를 나몰라라 하고 이민자·난민을 적대시하고 터키의 시리아 침공을 묵인해 인도적 위기를 몰고 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맞서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이다.

 

미국 배우 제인 폰다가 18일 워싱턴의 의사당 앞에서 기후 위기 대응을 촉구하는 시위를 한 뒤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지난 11일에 이어 두 번째로 체포되는 것이다. 폰다는 “매주 금요일마다 체포되겠다”며 ‘파이어드릴(소방훈련)’이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매주 이어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올해 77세의 가수 바브라 스트라이샌드는 1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다소 엽기적인 만평을 올렸다. ‘펠로시’라는 이름이 적힌 하이힐이 트럼프의 몸통을 꿰뚫고 있는 카툰은 미국 언론들의 표현을 빌면 섬뜩한(gruesome) 느낌을 준다. 의회의 대통령 탄핵조사를 주도하고 있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최근 트럼프와 회동했지만 감정만 상한 채 백악관을 나섰고, “자제력을 잃었다” “매우 아픈 사람”이라며 서로를 비난했다. 스트라이샌드는 이런 상황에서 카툰을 올려 반트럼프 감정을 노골적·공격적으로 표시했다. 트럼프의 아들 도널드 주니어는 트위터에 스트라이잰드의 사진을 올리면서 “미디어 폭력”이라고 반발했다.

 

스트라이샌드는 널리 알려진 트럼프 비판론자다. 이날만 해도 트위터에서 트럼프를 ‘최고 저능아(moron-in-chief)’라 불렀고, 거대한 복숭아(peach)가 트럼프를 깔아뭉개는 이미지를 올려 트럼프의 탄핵(impeachment)을 암시했다. 트럼프-펠로시 회동 이튿날인 17일에는 “트럼프는 대통령에 적합하지 않다는 걸 계속 보여주고 있다”며 공격했다.

 

미국 가수 바버라 스트라이샌드가 19일 트위터에 올린 만평.

 

제인 폰다는 16살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에게 감명받았다면서 지난 11일 워싱턴 의사당 앞 기후변화 대응 촉구 시위에 참여했다. ‘불법 시위’를 했다는 이유로 체포됐고, 81살 배우가 끌려가는 장면은 세계로 퍼졌다. 폰다는 곧바로 풀려났으나 18일 집회에 할리웃 동료 샘 워터슨까지 데리고 다시 등장했다. 폰다와 시위대는 트럼프 정부에 포괄적 환경정책인 ‘그린 뉴딜’을 요구했다. 백악관은 응답하지 않았고, 폰다 등 시위대 17명은 다시 경찰에 체포됐다.

 

잠시 구금됐다가 풀려난 폰다는 CNN방송에 출연해 계속 투쟁할 것임을 선언했다. “나는 전기차를 몰고 재활용을 하고 비닐봉지를 쓰지 않는다. 하지만 충분하지 않다. 그건 출발점일 뿐 종착점이 아니다. 이 집단적 위기는 집단 행동을 요구하고 있으며, 나는 그런 시급성을 일깨우는 데에 내 이름값을 활용하기로 했다.”

 

트럼프 정부의 파리 기후협정 탈퇴에 항의하는 시위는 매주 ‘금요 집회’로 이어지는 분위기다. 폰다는 “나는 워싱턴으로 이사를 왔고, 매주 금요일 체포될 것이다”라고 했다. 그는 ‘파이어드릴(소방훈련)’이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조직하고 웹사이트(Firedrillfridays.com)를 개설했다며 “유명인들, 학자들과 함께 기후 위기에 대해 더 알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폰다는 1960년대에 베트남전 반대 운동에 열성적으로 참여, ‘하노이 제인’이라는 별명이 붙었을 정도로 정치적 견해를 공개적으로 밝혀왔다.

 

76세의 로버트 드니로는 ‘트럼프 스타일’대로 트럼프를 비판한다. 막말도 서슴지 않는 것이다. 런던 영화제를 앞두고 지난 11일자 영국 가디언과 가진 인터뷰에서 그는 트럼프를 “자기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깡패 대통령(gangster president)”이라고 불렀다. “문제는 그가 그렇게 행동하면 우리 모두가 문제를 떠안게 된다는 것”이라면서, 트럼프를 옹호하는 공화당원들도 “끔찍하다”고 비판했다.

 

지난 13일 영국 런던 영화제에 참석한 미국 배우 로버트 드니로, 마틴 스콜세지 감독, 배우 알 파치노(오른쪽부터). 드니로는 영화제 개막에 앞서 영국 가디언과 인터뷰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런던 EPA연합뉴스

 

의회 탄핵조사에 대해 질문을 받자 드니로는 “그가 죽는 걸 바라는 게 아니라 감옥에 가길 바라는 것”이라며 “트럼프가 감옥에 가는 것을 볼 때까지 더 기다리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에도 미국 방송에 출연해 트럼프를 깡패로 지칭했고, 지난해 토니상 시상식 때에는 비속어를 동원하며 비난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영화 ‘귀여운 여인’의 갑부 신사는 이제 고희의 나이가 됐지만 활약은 여전하다. 70세의 리처드 기어는 지난 8월 아프리카에서 온 이주자들의 기착지인 이탈리아 람페두사 섬을 방문했다. ‘오픈암스’라는 스페인 시민단체 선박의 구조활동에 동참한 기어는 당시 이주자들의 상륙조차 거부하는 이탈리아 정부를 맹비난했다.

 

그는 이주민 보호와 인권 증진에 힘쓴 공로로 14일 피렌체 시장에게서 명예훈장을 받았다. 기념 회견에서 그는 “미국인으로서 우리 대통령의 행동이 몹시 부끄럽다”며 트럼프를 겨냥했다. “트럼프가 주민들과 동맹들을 생각하지 않고서 성급히 내린 결정에 당황스럽고 화가 났다”면서 시리아 문제를 언급했다. 트럼프 같은 ‘미친 캐릭터’는 “영화로 옮기기도 어려울 것”이라는 말도 했다고 ANSA통신은 전했다.

 

지난 8월 스페인의 이주민 구조선 오픈암스를 타고 이탈리아의 이주민 기착지 람페두사 섬을 방문한 미국 배우 리처드 기어. 사진 오픈암스

 

이 ‘선배들’보다는 젊은 편이지만, 58세의 조지 클루니도 빼놓을 수 없다. 클루니는 13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해 7000명 앞에서 연설하면서 트럼프를 향해 날을 세웠다. 트럼프는 시리아 쿠르드족에게 등을 돌린 뒤 “쿠르드도 노르망디에서 우리를 돕지 않았다”고 했다. 2차 세계대전의 노르망디 상륙작전까지 끌어다가 이번 터키의 공격을 허용한 걸 정당화한 것이다. 클루니는 “너무나 놀라운 발언”이라며 “우리가 군대를 보내지 않아 그들이 우리 대신 싸웠는데 이제 와서 그런 말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충격받았다”고 했다. 클루니는 2005년 중동을 배경으로 한 정치스릴러 영화 ‘시리아나’에 출연했고, 부인 아말 클루니는 유명한 인권변호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