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가 보는 세상/인샤알라, 중동이슬람

이번 세기 말 중동은 사람 살 수 없는 곳 될지도

딸기21 2015. 10. 27. 23:00

지난 7월 31일, 페르시아만에 면한 이란의 항구도시 반다르 마샤르의 낮 기온이 74도를 기록했다. 올여름 기록적인 더위가 중동은 물론, 인도와 유럽 남부 등을 휩쓸었다. 열파(heat wave)가 이어지자 이라크에서는 냉방용 전기가 모자라 시위가 벌어졌으며, 이스라엘에서는 물 부족이 극심해지고 트레킹 나선 관광객이 열사병에 목숨을 잃었다.

 

기후변화가 심해지면서 이번 세기 안에 중동 여러 지역이 ‘사람이 살 수 없는 곳’이 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의 제러미 팰과 엘파티흐 엘타히르 교수는 지금처럼 탄소를 쏟아낼 경우 이르면 2070년 무렵에는 걸프 대부분 지역에 혹서가 일상화되고, 이번 세기 안에 몇몇 지역은 사람이 살 수 없는 곳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걸프처럼 바닷가에 면한 고온지대에서는 해수 온도가 급격히 올라가 바닷물이 증발하면 뜨겁고 습한 공기가 사우나 같은 날씨를 만든다. 과학자들은 네이처 기후변화저널에 26일 발표한 논문에서 열파와 습기가 합쳐진 이런 현상에 ‘습구(wet bulb)’라는 이름을 붙였다. 습구의 온도가 35도가 되면 인체가 버티기 힘든 수준이 된다. 대기 중 습도가 50% 이상일 때에는 기온이 35도만 돼도 건강한 사람조차 야외에서 오래 활동하기 힘들며, 6시간 이상 이런 날씨에 노출될 경우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습구의 35도는 건조 상태일 때의 45~46도에 이르는 충격을 인체에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70년에는 35도의 습구가 여름철 흔한 기온이 될 수 있다. 2010년에도 과학자들이 비슷한 경고를 내놨으나 당시에는 200년이 지나야 최악의 혹서가 일상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이번 연구에서는 그런 기후가 이번 세기 안에 중동을 덮칠 것으로 추정됐다. 세계 무슬림들의 연례 행사인 ‘하지(성지순례)’조차 더위 때문에 사라질 수 있다는 얘기다. 엘타히르 교수는 가디언에 “기후변화 대응에 소극적인 중동 국가들도 탄소배출을 줄여야만 한다는 점을 이해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