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얘기 저런 얘기/딸기의 하루하루

세월호, 이 재난이 우리의 일상이다

딸기21 2014. 4. 19. 15:18
아무것도 손에 잡히지 않고 잠도 쉽게 오지 않는다. 아이가 들어가있는 배가 물속으로 가라앉는 걸 지켜봐야 했던 부모를 생각하면서 소리내어 엉엉 울었다. 어제그제 찔끔거리고 닦았던 눈물, 오늘은 가슴이 터질것같다.

어제 간담회 비슷한 저녁이 있어서 한시간 정도 전화를 받지 않았다. 집에서 여러 통 전화가 와있길래 걸어보니 아이가 절규를 하며 운다. 학교에서 단원고 학생들을 추모하며 묵념을 했다고 한다. 하루 종일 죽음에 대해 생각했던 아이는 엄마와 통화가 되지 않으니 엄마에게 사고가 났을까봐 울며 걱정했단다. 

집에 와 아이를 안아주는데 눈물이 난다. 이 어린 것도 가슴이 철렁했구나. 단원호의 아이들은 엄마엄마 부르며 죽어가고 있구나... 이 집단 트라우마와 거리를 두는 것은 불가능하다. 누구 말마따나 사고 한두번 났나. 하지만 이번 사건이 주는 슬픔과 분노가 너무나 크다. 총체적인 좌절감이다. 그래도 일상은 계속된다고 생각해보지만, 이 재난이 바로 우리의 일상이다.


'이런 얘기 저런 얘기 > 딸기의 하루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버려야겠다  (0) 2016.05.26
내맘대로 덮밥  (0) 2014.06.23
세월호, 이 재난이 우리의 일상이다  (0) 2014.04.19
색연필, 오늘은 그런 날  (0) 2014.03.23
하기가 싫어...  (4) 2014.03.07
몇달 간의 사진들  (0) 2013.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