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얘기 저런 얘기/딸기네 다락방

장자일기/ 싸움 닭 기르기

딸기21 2013. 10. 1. 19:34

싸움 닭 기르기

기성자가 왕을 위해 싸움닭을 길렀습니다. 열흘이 지나 왕이 물었습니다. "닭이 되었느냐?"
"아직 안 되었습니다. 지금은 쓸데없이 허세를 부리고 자기 힘만 믿습니다."
다시 열흘이 지나 왕이 또 물었습니다.
"아직 안 되었습니다. 다른 닭의 소리나 모습만 보아도 덤벼듭니다."
다시 열흘이 지나 왕이 또 물었습니다.
"아직 안 되었습니다. 아직도 상대를 노려보고, 혈기 왕성합니다."
다시 열흘이 지나 왕이 또 물었습니다.
"이제 됐습니다. 상대가 울음소리를 내어도 아무 변화가 없습니다. 멀리서 보면 마치 나무로 깎아 놓은 닭 같습니다. 그 덕이 온전해진 것입니다. 다른 닭이 감히 상대하지 못하고 돌아서 달아나 버립니다." (<達生>)


우와... 닭이 득도했네.

귀신같은 솜씨를 지닌 목수

재경이라는 목수가 나무를 깎아 거(鐻)를 만드는데, 그것을 본 사람들은 그 귀신같은 솜씨에 놀랐습니다. 노나라 임금이 보고 물었습니다. "자네는 무슨 기술로 이렇게 만드는가?"
재경이 대답했습니다. "저는 목수일 뿐, 무슨 특별한 기술이 있겠습니까? 그러나 오직 한 가지 있기는 있습니다. 저는 거를 만들 때 기를 함부로 소모하지 않고, 반드시 재계(금식)를 하고 마음을 가라앉힙니다. 사흘을 재계하고 나면, 축하나 상을 받고 벼슬이나 녹을 타는 생각을 품지 않게 됩니다. 닷새를 재계하고 나면 비난이나 칭찬, 잘 만들고 못 만들고 하는 생각을 품지 않게 됩니다. 이레를 재계하고 나면 문득 제게 사지나 몸뚱이가 있다는 사실마저 있습니다. 이 때가 되면 이미 공무니 조정이니 하는 생각도 없어져, 오로지 기술에만 전념하고 주의를 산만하게 하는 외부적 요인이 완전히 없어집니다. 그런 후 산의 숲에 들어가 나무의 본래 성질을 살펴 모양이 더할 수 없이 좋은 것을 찾게 됩니다. 그러고 나서 거기서 완성된 거를 보게 된 후야 비로소 손을 대고, 그렇지 않으면 그만둡니다. 이렇게 되면 하늘과 하늘이 합하는 것입니다. 제가 만드는 것들이 귀신같다고 하는 것이 여기에서 비롯하는 것입니다."


이 목수도 득도를...
이 글에 나오는 '거'는 대체 무슨 악기일까?
한자는


이렇게 쓰는데, 사진을 찾아봐도 없고. 중국어 텍스트 범례에도 바로 위 글, 장자의 달생편이 제일 첫머리에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