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얘기 저런 얘기/딸기네 다락방

장자일기/ 나비의 꿈

딸기21 2007. 3. 30. 20:00
728x90
엷은 그림자와 본 그림자

31. 망량(罔兩: 엷은 그림자)이 영(景;본 그림자)에게 물었다. '당신이 조금 전에는 걸어가더니 지금은 멈추었고, 조금 전에는 앉았더니 지금은 일어섰으니, 왜 그렇게 줏대가 없소?'
그림자가 대답했다. '내가 딴 것에 의존하기 때문에 그런 것 아니겠소? 내가 의존하는 그것 또한 딴 것에 의존하기 때문에 그런 것 아니겠소? 나는 뱀의 비늘이나 매미의 날개에 의존하는 것 아니겠소? 왜 그런지를 내 어찌 알 수 있겠소? 왜 안 그런지 내 어찌 알 수 있겠소?'

'영'은 景이라 써놓고 역자가 '영'이라 독음을 붙여놓았다. 망량은 그림자 둘레에 생기는 엷은 곁그림자라고 하는데, 광원이 둘이 아니어도 곁그림자가 생길 수 있는 것인지?


나비의 꿈

32. 어느날 장주(莊周)가 나비가 된 꿈을 꾸었다. 훨훨 날아다니는 나비가 되어 유유자적 재미있게 지내면서도 자신이 장주임을 알지 못했다. 문득 깨어 보니 다시 장주가 되었다. 장주가 나비가 되는 꿈을 꾸었는지 나비가 장주가 되는 꿈을 꾸었는지 알 수가 없다. 장주와 나비 사이에 무슨 구별이 있기는 있을 것이다. 이런 것을 일러 '사물의 변화(物化)'라 한다."

아마도 장자에서 가장 유명한 이야기가 이 '나비의 꿈'일 터인데, 가장 널리 알려져있어 가장 많이 들어본 것이면서 또 가장 어려운 부분이 아닌가 싶다. 제물론은 여기서 끝이 나는데 物化라는 말의 의미는 오리무중이다.


'이런 얘기 저런 얘기 > 딸기네 다락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자일기/ 養生主 - 신나는 삶  (0) 2007.05.28
Bertha Lum 의 그림들  (0) 2007.04.02
장자일기/ 나비의 꿈  (0) 2007.03.30
장자일기/ 여희의 후회  (0) 2007.02.13
장자일기/ 이해득실에 무관  (0) 2007.01.03
창백한 말  (0) 2006.1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