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얘기 저런 얘기

캄보디아, 똔레삽 호수의 수상촌

딸기21 2009. 9. 29. 18:27
728x90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씨엠립 가려면 똔레삽 호수에 배 타고 다섯 시간 정도 가야 한다.
모터 보트 타고 가면서 수평선 보며 너무 좋았다.


인도네시아 보르네오 섬에서 이런 수상가옥들을 본 적 있는데, 
거기는 워낙 캄보디아보다는 인구가 많은지라 강가의 수상촌도 복작복작했다


똔레삽 북쪽끝, 씨엠립으로 가는 길목에는 총니스라는 수상촌이 있다. 
이 수상촌에 살고 있는 이들은 저개발국가인 캄보디아에서도 못 사는 이들,
베트남에서 온 이주 어민들이나 캄보디아인들이 '무슬림'이라 부르는 소수민족들이다.

이 곳의 학교나 '공공시설'은 대개 외부의 구호기관들이 만들어준 것이다.
위 사진은, 그곳 아이들과 주민들을 위한 '운동장'을 옮기고 있는 모습이다.
아이들은 바지선 같은 저 배 위의 '운동장'에서 논다고 했다.


씨엠립에서의 마지막 날은 총니스에서 배를 타고 유유자적 -_- 하면서 보냈다.
유유자적이라 하기엔 날은 너무 더웠고, 가난한 아이들이 내미는 손들 때문에 속이 상했고
아름다운 호수에 기대어 사는 이의 힘겨운 삶들이 눈에 띄어 내내 마음이 불편했다.


호수 가운데에 우뚝 선 표지판. 
건기에는 이곳이 다 들판으로 변한다고 한다.

신호를 지키지 않으면....


이렇게 된다 -_-


일종의 주유소다. 이 곳에 들러서 관광객들을 태운 배들은 기름통을 채워온다.


이렇게 보면 참 좋다. 참 좋아 보인다...

'이런 얘기 저런 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대장  (18) 2009.10.04
이런 놈들  (13) 2009.09.30
캄보디아, 똔레삽 호수의 수상촌  (0) 2009.09.29
외계인 총리와 4차원 퍼스트레이디?  (6) 2009.09.23
메리가 죽었습니다.  (2) 2009.09.17
씨엠립의 밤.  (2) 2009.0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