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네 책방

인간은 기후를 지배할 수 있을까? - 당신이 지금 창밖을 보고 있다면

딸기21 2006. 11. 3. 21:46
728x90

인간은 기후를 지배할 수 있을까? 

윌리엄 K. 스티븐스 (지은이) | 오재호 (옮긴이) | 지성사 | 2005-02-25 


“당신이 지금 창밖을 보고 있다면 당신이 본 날씨의 일정 부분은 당신이 만든 것이고, 앞으로 50년을 더 내다볼 수 있다면 그만큼 더 많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356쪽)

미국의 기후전문가 토머스 리처드 칼이라는 사람은 어릴 적부터 날씨를 관찰하고 기록하는 걸 좋아했다고 한다. 참 특이한 취향이다 싶지만, 그 어린아이는 자라서 미국 기후연구 센터에서 일을 시작했고, 기후변화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아는 전문가가 됐다.

칼 박사가 연구를 시작했을 때만 해도 기후변화가 지구온난화라는 것과 관계가 있다는 것은 물론이고, 지구온난화라는 것이 과연 존재하는 현상인지에 대해서도 논란이 많았었다고 한다(물론 지금도 조지 W 부시라든가 몇몇 과학자들은 지구온난화 자체를 부인하고 있다).

위에 인용해놓은 것은 칼 박사의 말인데, 어른들이 흔히 하는 ‘마흔 넘으면 자기 얼굴을 자기가 책임져야 한다’는 소리가 생각난다. 이제 우린 정말 ‘날씨에 책임을 져야 하는’ 처지가 됐는데 그 생각을 못한다. 나이 먹어 늙는 것 못 받아들이고 보톡스 맞고 리프팅하는 것처럼, SUV 타면서 황사 탓하고 여름 길다고 에어컨 슝슝 틀어댄다.

(갑자기 또 열받네... 대체 이노무 나라는, 전세계에서 유독 미국 따라 반(反)환경 일관된 노선을 걷고 있으니... 사방천지 몽땅 포장된 나라에서 SUV가 웬 말이며, 거기다가 세금 혜택까지 줘가며 권장한 나라는 대체 언놈의 것인지;;) 

기후에 대한 책 통 잊고 있다가 며칠 전 ‘지구의 미래로 떠난 여행’ 읽은 김에, 그 전에 얻어두었던 이 책을 펼쳐들었다. 제목부터 심상찮은 것이 아니고 극히 심상하다. 

‘인간은 기후를 지배할 수 있을까?’ 문장 말미의 물음표는, 저자가 이 질문에 부정적인 대답을 갖고 있음을 암시하는 것만 같다. 인간은 기후를 지배할 수 없다! 과학 믿고 까불지 말라! 일면 맞고, 일면 아니다. 이 책 앞부분은 지구 탄생 이래 생겨난 기후변화(빙하기-간빙기-온난기 등등)와 기후변화 사이클에 대한 설명 등으로 이뤄져 있다. 기후에 대해 ‘통 먼지 모르겠어여~’하는 사람이라면 쉽게 슥슥 넘기며 한번 읽어볼만 하다. 

뒷부분 절반 이상은 ‘지구온난화 논쟁사’에 해당된다. 지구온난화, 그딴노무 것이 대체 있는겨, 없는겨? 있다면 왜그런겨? 왜 지구가 따끈따끈해지는겨? 사람들 탓인겨, 원체 그런겨? ‘지구온난화라는 것은 분명 있는 것 같다, 그게 사람들 탓인 것도 맞는 것 같지만 아직까진 연구해야할 것이 많이 남아 있다’ 이런 정도가 될 것 같다. 

어떤 면에서 이 책의 저자는 굉장히 신중하다. 뉴욕타임스 과학전문기자라고 하는데, 기후변화가 없다고 주장하는 ‘반기후변화론자들’을 적나라하게 명시하면서도 아직까지 확실하게 결론이 나오지 않은 문제에 대해서는 담담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차카게 써놓았다. 

우린 사실 알고 있자나, 여름이 길어지고 있다는 것, 중국에서 황사가 해마다 날아오다 못해 학교 휴교령 내릴 지경이라는 것, 물론 지구 대기순환 사이클 혹은 그보다 더 큰 맨틀 밑 어떤 움직임 그리고 태양의 활동 이런 것들이 근본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날씨, 기후라는 것은 하나의 요인으로 환원될 수는 없는 것이니까. 하지만 분명한 것은, 오늘날의 인간들이 ‘지금 여기 이 기후’에 적응해서 살고 있다는 점이고, 조금의 변동에도 몹시 취약하다는 것이고, 특히나 ‘사회적 약자들’이 더더욱 취약하다는 것이다. 

그러니 어쩌겠어? 조금이라도 할 수 있는 것이 있다면 해야지. 책에 나온 인디언 전설 하나 소개한다.


이로쿼이족의 전설에서는 먼 북쪽에 사는 가오라는 위대한 신령이 바람을 상징하는 네 마리 동물의 영혼을 통제하고 있다고 말한다. 가오가 곰을 풀어놓을 때에는 겨울바람이 매섭게 몰아친다. 표범은 서풍을 이끈다. 큰 사슴은 동풍, 구름, 그리고 큰 비를 가져온다. 그리고 새끼 사슴이 풀려나면, 남쪽에서 대륙을 가로질러 산들바람이 불어오면서 봄이 온다.
가오가 겨울여행을 하면, 북풍은 종종 휴식을 취하면서 겨울을 상징하는 가우위디네라는 노인의 오두막에서 담배를 피운다. 가우위디네는 눈을 내리게 하고, 추위를 몰아오고, 그리고 비를 불러들이며, 태양을 남쪽으로 떠나게 한다. 하지만, 곧이어 온화하며 키가 크고 건장한 전사 가오는 늙은 겨울 노인의 오두막을 두드린다. 노인은 젊은이에게 나가라고 호령하나, 가오는 담배를 피우기 위해 불을 피웠다. 힘을 과시하는 겨울은 가오를 협박한다. 그러나 겁먹지 않고 미소를 지으며, 노인의 힘은 이미 보잘것없이 약해졌으며, 겨울의 친구인 북풍을 집으로 불렀음을 알린다. 그는 노인에게 태양이 오기 전에 빨리 떠날 것을 경고한다. “너는 도대체 누구냐?”라고 노인이 묻자 “나는 고헤이(봄)다”라고 가오가 답했다. 그가 오두막 문을 열자 새끼 사슴은 남풍을 이끌었고, 거대한 새는 노인과 겨울을 새의 큰 가슴에 감싼 채 북쪽으로 데려가버렸다. (77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