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네 책방/이런저런 리스트

그때 그 소설들

딸기21 2004. 10. 28. 15:10
728x90

누구랑 시드니 셸던 이야기를 나누게 됐다. 그러고 보니... 이 작자의 책들을 골라가며 찾아읽던 기억이 새롭다. 언제부터 언제까지였는지는 기억이 안 나지만... 그래서 떠올리게 된 대중소설의 즐거운 기억들.


얼핏 떠올려보기에도 셸던의 책들 중에선 게임의 여왕, 최후심판의 날의 음모, 신들의 풍차, 내일이 오면, 깊은밤 깊은 곳에(음... 이건 영화 제목이고, 원제가 뭐였더라), 천사의 분노, 거울속의 이방인... 등등 엄청 많이 본 것 같은데. 제목들은-- 하도 오래전의 일들이라 기억이 잘 안 나는데, 아무래도 '게임의 여왕'과 '깊은밤 깊은 곳에'가 가장 재밌었다. '신들의 풍차'와 '내일이 오면'은 제목 밖에 기억 안 나고, '최후심판의 날의 음모'는 태작이라는 느낌이 강했다.


그러고보니 재미난 기억이 떠오른다. 꽤 오래전에 보았던 이상무(독고탁 시리즈)의 만화가 있었다. 조선인이 만주에서 일본 제국주의자들의 금광을 탈출하는 장면이 나왔었다. 그 장면이 알고보니! 이 만화가가 직접 셸던의 책에서 인용한 것인지는 확인 안해봤으니 단언할 수 없지만, 아무튼 셸던의 '게임의 여왕'의 한 장면(전반부 남자주인공이 남아공의 다이아몬드 광산을 탈출하는 장면)을 거의 그대로 베낀 것이었다는 사실. 웃기게도 이 책의 원제는 Master of Games였다 the games 였나 아무튼 그랬는데 울나라에서는 어째서 '여왕'으로 만들었는지.

'대중소설'이라고 하면 어쩐지 소설의 가치를 비하하는 것 같아서 쫌 그런데, 시간때우기용 정도로 생각하고 읽었다가 의외의 소득을 얻었던 몇권의 책들이 있다.


아마존닷컴에 올라와 있는 아도라 영문판

그 중의 하나는 버트리스 스몰의 '아도라'. 언젠가는 이 책을 다시 읽고 제대로 된 리뷰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있지만 어느 세월에...

그런고로 간략하게 회상해보자면 이 책은 참으로 판타스틱하고 로맨틱한 연애소설인 동시에, 오스만 투르크와 동로마제국이라는 비장하고 화려하고 우아한 배경을 읽는 재미가 넘쳐나는 진정한 역사소설이다.

쓸데없이 칼잽이들 나와 설쳐대는 영웅소설은 흥미 없다. '아도라'야말로! 오스만 제국의 융성기를 가져온 오르한의 후궁 테아도라와 오르한의 아들 무라드 1세의 사랑이야기가 주된 줄거리를 이루고 있는데, 스몰의 시선은 아무래도 오스만 쪽으로 기울어져 있었던 듯. 테아도라의 아버지인 칸타쿠제네스는 기독교제국의 입장에서 보면 '권력투쟁에서 이기기 위해 이교도를 끌어들인 배신자'일 것이고, 이미 바스라지기 일보직전이었던 동로마의 닳아빠진 기득권층이었던 반면 무라드 1세는 '적이지만 멋진' 인물이었을테니 이해가 가기도 한다.


(서양 작가들은 오리엔탈리즘에 대한 비판을 피해가기 위해서인지는 알수 없지만 오스만의 초창기 황제들과 살라딘을 지나치게 미화하는 경향이 있다. 뉴욕타임스의 멋쟁이 컬럼니스트 제임스 레스턴이나 영국의 저명한 역사소설가 월터 스콧도 마찬가지다)

아무튼 이 소설의 마지막 장면, 호호할머니가 된 아도라가 나무 밑에서 무라드와의 만남을 회상하는 씬은 인상적이었다. (당시만 해도 어렸던지라, 이 소설이 어찌나 야하게 읽혔던지.)


또 하나는 토머스 해리스의 '양들의 침묵'. 영화로 만들어지는 소설들은 일단 '대중소설'로 분류해버리는 내게, 토머스 해리스의 작품은 놀랍도록 현란하고 기이하고 아름다웠다. 나는 이 책을 좀 색다른 방식의 '성장소설'로 읽었다. 전작인 '레드 드래곤'은 스릴러물의 성격이 강했지만. 뒤이은 '한니발'의 경우는 베르메르 열풍을 예감케한(결과적인 얘기지만 ^^) '지식의 박물관'이었기에, 긴장감이 다소 떨어지는 결말임에도 불구하고 좋아한다.

그리고 '데이지 공주'! 주디스 크란츠의 또다른 작품 '맨해튼의 여왕'(제목이 맞나 -.-a)은 별로였지만 데이지공주는 최고였다! 대중소설이라면 무릇 이래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엄청나게 재미난 스토리...

그밖에 또 뭐가 있었더라...

'딸기네 책방 > 이런저런 리스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4년의 책읽기  (0) 2004.12.18
요새 읽은 책들  (0) 2004.12.11
그때 그 소설들  (5) 2004.10.28
꼼꼼이가 읽은 책  (0) 2004.10.24
요새 읽은, 그러나 정리가 잘 안 되는 책들  (0) 2004.06.17
요새 읽은 책들  (0) 2004.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