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네 책방

디오자망트의 열정

딸기21 2001. 9. 24. 11:54

장 클로드 갈 그림, 알렉산드로 조도로프스키 글. 

육욕에 빠져 있던 한 여자가 구도의 길로 들어서 결국 진리를 깨닫게 되는 과정.

잔혹함과 육체의 열정에만 빠져 있던 아라스의 여왕 디오자망트.
(아라스-이곳은 말 그대로 지옥이다. 약탈과 강간범이 득시글거리는)



디오자망트는 자신을 둘러싼 모든 것들, 뭔지 모를 답답함과 열기(탐욕)에 불현듯(요 부분이 좀 미흡하다...) 싫증을 느끼고 궁전을 나선다. 사라바왕국(아라스의 반대편-화려함, 근엄함, 우주의 질서?)의 위르발 왕을 죽이기 위해 찾아간 디오자망트는 그만 '적과의 사랑'에 빠져 버리는 것이니...
육체적 욕망이 아니라 처음으로 정신적 욕망(진리에의 갈구)에 빠져든 디오자망트는 위르발을 다시 만나 영적으로 결합하기 위해 기나긴 여행을 시작한다.


화려하고 농밀한 그림과 색채, 동양적인 주제의식, 짧으면서도 강약 조절이 분명한 시나리오. 수작이다.

* 조도로프스키가 글을 쓴 '라마 블랑'이라는 만화를 연이어서 봤는데 되게 재미없더군요...


'딸기네 책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번역이 나쁜 '좋은 책', <추악한 전쟁>  (0) 2001.10.24
숙명의 트라이앵글  (0) 2001.10.17
디오자망트의 열정  (0) 2001.09.24
클론 and 클론 - 당신도 복제될 수 있다  (0) 2001.09.24
이타적 유전자  (0) 2001.09.24
거울에 비친 유럽  (0) 2001.0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