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가 보는 세상/아시아의 어제와 오늘

천수이볜 '종신형'

딸기21 2009. 9. 11. 23:19
728x90
부패 혐의로 기소된 천수이볜(陳水扁·58) 전 대만 총통 부부가 법원에서 종신형을 선고받았네요. 

타이베이 지방법원은 11일 뇌물수수 등 비리 혐의로 기소된 천수이볜 부부에게 종신형과 5억 대만 달러(약 187억원)의 추징금을 선고하고 아들 천즈중(陳致中)에게도 돈세탁 혐의로 2년 반의 징역형을 선고했습니다.
천수이볜은 2000~2008년 8년간 재임하면서 정부 기밀 기금을 유용하고 거액의 뇌물을 받았으며, 스위스 은행계좌를 이용해 자금을 세탁하고 문서를 위조한 혐의로 기소됐었지요. 
부인 우수전(吳淑珍) 여사도 뇌물수수 혐의로 함께 기소됐었는데요. 재판 과정에서 수백억원 어치 보석을 갖고있는 것으로 드러나 화제가 되기도 했었습니다. 천수이볜은 지난해 12월 구치소에 수감돼 재판을 받아왔고요. 



공금 횡령·뇌물수수죄로 종신형을 선고받은 대만의 천수이볜 전 총통이 11일
수감중인 타이페이 투쳉 교도소에서 철창밖을 내다보고 있다. 타이베이/AP


그는 그동안 “사익을 추구한 것이 아니라 비밀 외교를 위해 공금을 사용한 것”이라면서 마잉주(馬英九) 총통이 정치보복으로 자신을 탄압한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이번 법원 판결 뒤에도 천수이볜 측은 “불법 판결을 거부한다”는 성명을 냈으며 일부 지지자들은 법원 밖에서 무죄를 주장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합니다. 천수이볜이 소속됐던 민진당도 재판이 공정하지 못했다고 주장하는 성명을 냈습니다. 하지만 마 총통과 사법부는 “이번 판결은 지위를 막론하고 모든 사람이 법 앞에 평등함을 보여준 것”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천수이볜은 대만 역사상 국민당 계열이 아닌 최초의 총통이었습니다. 
2000년 그가 취임할 때만 해도 국민당 장기집권이 끝나고 정권교체가 이뤄졌다고 환호하는 국민들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대만 독립’을 외치다가 중국과 불필요한 마찰을 빚었고, 대만을 아시아 경제권에서 고립되게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가난한 소작농의 아들’, '인권변호사 출신'임을 내세워 서민들에게 인기를 끌었던 그가 거액을 횡령해 해외로 빼돌린 사실이 드러나자 비난이 빗발쳤습니다. 지난해 구속될 당시에는 단식투쟁까지 하면서 결백을 주장했지만 교도소 폐쇄회로(CC) TV 화면을 통해 ‘가짜 단식’이었음이 들통나 망신을 당했습니다. 초콜릿을 먹는 모습이 그대로 화면에 잡혀, 완전 안습이었다는...
지난 1월 재판에서는 아들과 며느리마저 “부모의 불법행위를 모르고 도와줬다”며 그에게서 등을 돌렸습니다. 풍운아의 말로가 비참하네요. 아직 1심이기는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