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얘기 저런 얘기

스톤헨지는 '병자 순례지'?

딸기21 2008. 9. 24. 10:36
728x90
영국이 자랑하는 세계적인 선사 유적지 스톤헨지. 영국 남부 윌트셔에 있는 스톤헨지는 기원전 3100~2400년 사이 건설된 것으로 추정되는 거석 유적으로, 유네스코 선정 세계문화유산 중 하나다. 그러나 정작 이 유적이 정확하게 언제 만들어진 것이며 용도가 무엇이었는지는 추측만 분분하다. 
영국 BBC방송은 22일 스톤헨지가 ‘신비한 돌의 치유력을 믿은 병자들의 순례지’였으며 세워진 시기는 당초 예상보다 조금 뒤인 기원전 2300년쯤으로 추정된다는 최신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영국 본머스대학 팀 다빌 교수가 이끄는 고고학 연구팀은 솔즈베리 평원에 원형으로 늘어선 유적의 청회색 사암과, 돌들 사이에 놓인 중심 부분 사르센(sarsen·잉글랜드 중남부에 많이 묻혀있는 사암 덩어리)을 방사성 탄소연대 측정법으로 분석했다. 그 결과 ‘기원전 2300년’이라는 분석결과를 얻어냈다.

스톤헨지 주변에서는 오래 전부터 유골들이 많이 발견됐다. 이 때문에 고고학자들은 스톤헨지가 고대의 무덤이었거나 제례가 치러지는 종교적 상징물이었을 것으로 추정해왔다. 그러나 다빌 교수 팀은 유골들의 연대와 유전자를 분석해 스톤헨지가 ‘치료소’였을 것이라는 가설을 제시했다. 

스톤헨지를 구성하는 청회색 사암은 240㎞ 떨어진 사우스웨일스 프레슬리 구릉지에서 가져온 것으로 추정된다. 이 사암은 보통 ‘푸른 돌’로 불리는데, 고대부터 이 돌은 신비한 치유력을 가진 것으로 여겨져왔다. 다빌 교수는 환자들이 많이 순례하는 프랑스의 가톨릭 성지 루르드에 빗대 “스톤헨지는 신석기시대의 루르드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톤헨지 주변에서 나온 유골과 치아들을 분석한 결과 상당수가 이 지역 거주민들이 아닌 외부인, 심지어 바다 건너 유럽 본토에서 건너온 외지인들의 것으로 판명됐다. 연구팀은 “유적 주위엔 부상자, 환자들의 유골이 비정상적일 만큼 많이 묻혀있었다”며 “치유를 원하는 이들뿐 아니라 고대의 치료사·주술사들도 스톤헨지 주변에 집결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런 얘기 저런 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허블의 시대는 정말 끝나나  (0) 2008.09.30
광장에 선 성악가  (0) 2008.09.24
진로방해?  (5) 2008.09.21
'좌파 교과서'  (0) 2008.09.11
빅뱅 실험  (0) 2008.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