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얘기 저런 얘기/딸기네 다락방

장자일기/ 참된 준비- 마음 굶김(心齋)

딸기21 2008. 7. 22. 17:30
728x90
11. 안회가 말했습니다. "저로서는 이제 더 생각해 낼 도리가 없습니다. 부디 방법을 가르쳐 주십시오."
공자가 말했습니다. "재(齋)하라. 너에게 말한다만, [마음을 그냥] 가지면서 한다면 쉽게 될 수 있겠느냐? 쉽게 된다고 하는 자는 저 맑은 하늘이 마땅하다 여기지 않을 것이다."
"저는 가난하여 여러 달 동안 술을 못 마시고 양념한 음식도 못 먹었습니다. 이 경우 '재'라 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그런 것은 제사 때의 재(祭祀之齋)지 마음의 재(心齋)가 아니다."

전편에서 공자는 안회가 하겠다는 것, 안회가 못된 임금에 맞서 뭔가 해보겠다고 하는 것은 모조리 안된다며 뜯어말리고 깔아뭉갠다. 그럼 대체 어쩌란 말인가. 이도저도 하지 말고 자신을 닦으라는데, 나는 바르지 못한 일을 하고 또 시키는 조직에서 더 기다리지 못하고 그냥 나왔다. 안회야, 너도 옮겨. 마음 편하구 좋아.

12. 안회가 말했습니다. "부디 '마음의 재'가 무엇인지 말씀해 주십시오."
공자가 대답했습니다. "먼저 마음을 하나로 모으라. 귀로 듣지 말고, 마음으로 들어라. 다음엔 마음으로 듣지 말고, 氣로 들어라. 귀는 고작 소리를 들을 뿐이고, 마음은 고작 사물을 인식할 뿐이지만 기는 텅 비어서 무엇이든 받아들이려 기다린다. 道는 오로지 빈 곳에만 있는 것. 이렇게 비움이 곧 '마음의 재'니라."

증말 '공자님 말씀'이다....


'이런 얘기 저런 얘기 > 딸기네 다락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자일기/ 심재(心齋)할 때  (0) 2008.08.25
아미쉬  (0) 2008.08.21
장자일기/ 정치적 준비 태세  (0) 2008.05.23
장자일기/ 독재에 항거하기  (0) 2008.03.19
장자일기/ 노자의 죽음  (0) 2008.0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