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가 보는 세상/아메리카vs아메리카

미 워싱턴 해군작업장서 괴한들 총기 난사… 10여명 사상

딸기21 2013. 9. 17. 00:35
728x90

미국 수도 워싱턴의 해군 작업장에서 총격전이 벌어져 1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미 해군은 16일 해군체계사령부에서 무장 괴한들이 총기를 난사, 최소 4명이 숨지고 10여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는 괴한들이 이날 오전 8시20분쯤 총격을 가했으며 경찰과 해병대, 특수기동대(SWAT) 등 긴급 진압요원이 투입돼 총격전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이 괴한이 해군 소속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미국 워싱턴의 해군 작업장 건물 위에서 16일 경찰 헬기가 한 남성을 바구니에 태워 이송해가고 있다. 이날 해군체계사령부에서 괴한들이 총격전을 벌여 1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 AP


이 과정에서 경찰을 비롯해 민간인들도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 주변에는 대피령이 내려졌으며 주변 교통이 완전히 통제됐다. 워싱턴 내 레이건 공항의 항공기 이착륙도 금지됐다. 현장 부근 학교 7곳에는 임시 휴교령이 내려졌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시시각각 현장 상황을 보고받고 있으나, 테러 공격인지 여부 등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해군체계사령부는 해군 함정과 잠수정 등의 건조·보수를 맡는 곳이다. 백악관에서 4㎞ 떨어진 이곳에는 약 3000명이 근무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