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얘기 저런 얘기

어느 날부터

딸기21 2008. 7. 24. 17:04
728x90




나는 긴 글을 쓸 수 없게 돼버린 것 같다.
그리고, 올해 들어 많이 늙어버린 것 같다.

Marianne Faithfull, 1965

우울하진 않은데 기분이 장마같다.

'이런 얘기 저런 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놔, 미친넘들...  (3) 2008.07.29
Yellow bird, I'm luckier than you.  (3) 2008.07.25
백수 돌입 기념 발리여행 2탄  (0) 2008.07.19
백수 돌입 기념 발리여행 1탄  (0) 2008.07.19
태양의 여자  (12) 2008.0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