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유럽 상상 여행 51

51. '색깔 혁명'의 파도가 휩쓴 2000년대의 동유럽

51. '색깔 혁명'의 파도가 휩쓴 2000년대의 동유럽 2003년 11월 3일, 지금은 '조지아'라고 나라 이름...이 아니고 '발음'을 고친 그루지야에서 에두아르트 셰바르드나제 Eduard Shevardnadze 대통령의 퇴임과 미하일 사카슈빌리 Mikheil Saakashvili 취임을 요구하는 시위가 일어났습니다. '장미혁명 vardebis revolutsia'이라 이름 붙여진 시민들의 물결은 2000년대 중반 동유럽 옛 소련권 나라들을 뒤흔든 '색깔혁명'의 시발점이었습니다. 셰바르드나제. 저처럼 연식이 상당히 된 사람들에게는 '조지아 대통령'이라보다는 옛 소련의 외무장관으로 더 각인돼 있지요. 1985년부터 1990년까지, 소련의 마지막 순간에 외교정책 수장을 지냈던 인물입니다. 당초에는 셰바르..

50. 1999년 코소보 위기

50. 1999년 코소보 위기 1966년 티토는 내 세르비아 공화국 안에 위치한 코소보 자치주에 특권을 주어 유고슬라비아 연방 차원에서 공화국들과 동등한 투표권을 갖도록 해줬습니다. 코소보의 자치권이 강화되자, 알바니아계 주민들의 자치주 정부 참여가 크게 늘었습니다. 그 이전까지 자치주 인구의 90%를 차지하는 알바니아계 주민들은 세르비아계 정부의 통치를 받으며 차별을 겪어야 했거든요. 상황이 바뀌자 자치주의 새로운 공산당 정부를 장악한 알바니아계는 보복 차원에서 ‘소수민족’이 된 세르비아계에 대한 역차별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뿐만 아니라 자치주를 세르비아와 대등한 별도의 공화국으로 승격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티토 사후 집단지도체제로 운영되던 유고슬라비아 연방 지도부는 “코소보 자치주의 공화국 승격..

49. 옛 유고연방의 내전

49. 1991-1995년 유고슬라비아의 잇단 전쟁 조 사코라는 미국 작가는 만화를 통해 세계의 이슈를 그려보입니다. '코믹 저널리즘'이라 부르기도 하더군요. 그 작가의 역작인 ‘팔레스타인’을 오래전 아주 감명깊게 읽었습니다. 너무 상투적인 표현같지만, 그 책은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안전지대 고라즈데’도 그 작가의 작품입니다. ‘팔레스타인’을 다 읽기까지 적잖은 시간이 걸렸지만 ‘고라즈데’를 끝까지 넘기는 데에는 꼬박 두 달이 걸렸습니다.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외국(서양) 사람들이 자기네들 사정을 너무 몰라준다고 하고, 서방 언론이 이스라엘 입장에서 편견을 갖고 아랍을 들여다본다고 말합니다. 반면에 이스라엘 사람들은 이렇게들 얘기합니다. 팔레스타인 문제가 너무 정치화돼 있고 서방은 2차 대전 피해자였던 ..

48. 냉전 시기의 동유럽

48. 1948-1991년의 동유럽 흑... 이제는 '가물에 콩 나듯'도 아니고... 근 반년 만에 정리하네요. 대체 언제 끝날 지 모르는 시리즈, 그러나 어느새 20세기의 뒤쪽 절반으로 후딱 넘어왔습니다! 1943년 히틀러의 나치 독일, 그리고 독일에 점령된 동유럽은 동부 전선의 스탈린그라드와 쿠르스크에서 막대한 전력을 앞세운 소련군에 패하며 무너지기 시작했습니다. 1944년이 되자 나치 제국의 붕괴는 가속화됐습니다. ‘붉은 군대’는 독일 군을 소련 땅에서 폴란드로 몰아냈습니다. 서부전선에서는 연합군의 노르망디 상륙작전으로 역시 독일 군이 밀리고 있었습니다(2014년 노르망디 상륙작전 70주년 기념식이 떠오르네요. 프랑스에서 대대적인 기념행사가 열렸는데, 옛 동맹국이던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문제로 사이가..

47. 2차 대전과 동유럽

47. 1938-1944년 2차 세계대전 시기의 동유럽 언제 끝날지 모를 이 시리즈, 어느새 해가 바뀌었습니다. 이러다가 5년에 걸친 연재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시간은 흐르는 법. 어느새 2차 세계대전 시기로 넘어왔군요. 체코슬로바키아를 점령, 분할해 동유럽 공격의 장애물을 제거한 히틀러는 1939년 9월 폴란드 침공에 들어갔습니다. 나치 독일은 여러 동유럽 국가들 간의 민족적·정치적·경제적 조건들을 활용해 동유럽을 공략합니다. 당시 헝가리와 불가리아는 베르사유 강화조약으로 불이익을 본 패전국들이었고, 국가사회주의 파시즘이 잘 먹혀들고 있었습니다. 헝가리 민족주의자들은 1927년 이래로 히틀러와 강력한 연계를 유지하고 있었고, 헝가리 내부에서도 화살십자가당이라는 파시스트 운동이 성장했습니다. ..

46. '체코슬로바키아'라는 나라

46. 1920-1939년 체코슬로바키아와 뮌헨 나라는 물론이고 나라 '이름'도 생겨났다 사라지지요. 동유럽 공산국가들이 잇달아 해체되고 탄생하던 시기가 생각납니다. 어릴 적 제가 학교에서 배웠던 이름들, 유고슬라비아, 체코슬로바키아, 소련 같은 이름들은 사라지고 그 나라들은 여러 조각으로 갈라졌습니다. 그 중 '체코슬로바키아'라는 나라 이야기입니다. 베르사유 강화조약이 체결되기 전까지 이런 나라는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나라는 역사적으로 존재한 적이 없었고, 문화적 전통이나 선례(先例)도 없었습니다. 열강들은 보헤미아-모라비아와 슬로바키아의 국경을 합쳐서 국경선을 그었지만 보헤미아-모라비아와 슬로바키아는 최소한 10세기 이전에 갈라졌고 이후 한 나라였던 적이 없었습니다. 45. 베르사유 조약으로 형..

동유럽 상상 여행 2015.10.18 (5)

45. 유고슬라비아 왕국의 탄생

45. 1921-1941년 베르사유 조약으로 형성된 유고슬라비아 아 정말 미치겠어요. 언제 또 석달이 지나간 걸까요. 이 연재는 점점 '계간물'이 되어가고 있군요. 기다리고 계셨을 독자는 아마도 없겠지만 그래도 꾸준히 간만에 또 올려봅니다. '요즘 발칸이 이주민 문제로 아주 시끄럽습니다.' 라며 이야기를 시작할까 했지만, 사실 발칸 혹은 동유럽이라는 지역은 대체 시끄럽지 않았던 시절이 있었던가 싶습니다. 어느새 1차 대전도 끝났고, 2차 대전이 발발하기 전까지, 이른바 '전간기'에 일어났던 일들 중에서 한때 '유고슬라비아'라 불렸던 지역에 대해 돌아볼까 합니다. 크로아티아+세르비아, '유고슬라비아' 건국에 합의 유고슬라비아 건국의 주인공들이라 할만한 사람들이 몇 있습니다. 그 중 한 명은 크로아티아의 정..

동유럽 상상 여행 2015.08.26 (1)

44, 트란실바니아를 둘러싼 헝가리와 루마니아의 갈등

44. 트란실바니아 문제 43회 올린 지 석달이 지났네요. 이럴 수가. (이건 제가 게으른 게 아니라 시간이 너무 빨리 가기 때문이라고 우겨봅니다;;) 이리하여 이 동유럽 연재는, 정리해 올리는 저조차 매번 앞의 내용을 다시 읽어봐야 하는 건망증 유발 시리즈로 전락해버렸... 아무튼 다시 기억을 되새겨 보지요. 땅 빼앗기고 등 떼밀려 '민족국가' 된 헝가리 헝가리는 트리아농 조약으로 빼앗긴 ‘역사적인 영토’들을 빼앗겼고, 마자르 민족주의자들은 이 때문에 분통이 터졌습니다. 그들은 베르사유에서 이 문제를 들고 나와 국제사회의 이슈로 만들어 조약 재협상에 들어가게 하려고 애썼습니다. 또 국제연맹의 소수민족문제 회의에서도 이 문제를 계속 제기했으며 국제사회를 압박하기 위해 여러 언론들에도 호소를 했습니다. 위..

동유럽 상상 여행 2015.05.22 (1)

43. 1차 대전 이후의 루마니아

43. 1차 대전 이후의 루마니아 루마니아. 동유럽에서 크고 인구가 많은 나라이죠. 요즘엔 서유럽으로 향하는 이주자들이 많다는 이유로 유럽 부자나라들의 눈총을 받는 나라이기도 하고요. 헝가리, 폴란드 등의 '민족국가' 성립에 대해 알아봤으니 이번엔 루마니아로 가봅니다. 오늘날 루마니아는 동유럽에서도 가장 '전근대적인' 잔재가 많이 남아 있는 나라라는 평을 듣습니다. 근대로 접어드는 시기의 루마니아에는 어떤 장애물들이 있었는지 알려면 그 이전의 이 지역을 살펴봐야겠지요. 오스만 투르크 제국으로 잠시 거슬러올라가면, 그리스계인 파나리오테스 세력을 만나게 됩니다. 이들은 부패한 오스만 궁정을 매수해서 18세기 내내 왈라키아와 몰다비아 공국의 왕위를 장악했습니다. 그리스계와 러시아계의 지배, 계속되는 봉건주의의..

42. 땅 빼앗기고 등 떼밀려 '민족국가' 된 헝가리

42. 트리아농 조약 이후, 1920-1939년의 헝가리 동유럽사에서 틈틈이 등장하는 트란실바니아... 이 지역이 어디인지 대충 감을 잡으시려면 이 '상상여행'의 첫 회, '동유럽이란'을 참고하시고요~ 다뉴브강 유역의 드넓고 비옥한 땅, 트란실바니아는 늘 여러 세력의 먹잇감이 됩니다. 1916년 루마니아인들은 트란실바니아를 공격했다가 소득도 없이 물러섰습니다. 여기서 결정적인 패배를 한 탓에 그들은 통 목소리를 내지 못하다가 1918년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이 무너지면서 다시 기회를 잡았습니다. 어쩌다 보니 트란실바니아를 집어삼킨 루마니아 루마니아는 트란실바니아 공국을 공격, 이번에는 큰 저항 없이 점령했습니다. 트란실바니아 공국 안에 있던 루마니아계 민족주의자들이 아예 나라를 루마니아에 갖다 바친 꼴이..